Los Angeles

66.0°

2019.07.18(Thu)

수백만 불체자 투표? "불법 투표 없었다" 확인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2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12/19 19:32

각주 선관위 대선 투표 자료 검증 결과
경합주 재검표하자 트럼프 의혹 제기
실제로는 위법행위 일어나지 않아
일부 주에서 몇몇 의심 정황 조사 중

대통령 선거 이후 제기됐던 수백만 명 불법 투표 의혹이 실제로는 발생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각 주 선거관리위원회 등 선거 감독 기관의 투표 자료 확인 결과 불법 투표나 유권자 사기 등의 행각은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보고됐다고 뉴욕타임스 등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불법 투표 의혹은 지난달 대선 결과에 대해 위스콘신주 등 일부 주에서 투표 결과 재검표가 추진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강하게 제기했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에 "수백만 명의 불법 체류자들이 투표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이날 "유권자 사기와 불법 투표 의혹이 제기된 뒤 예비선거와 본선거 결과를 검증한 감독관들의 최종 판단은 불법 행위가 이뤄졌다고 믿을 만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1억3770만 명이 투표한 이번 선거에서 워싱턴DC를 포함한 26개주에서는 아무런 불법 행위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8개주는 한 개씩의 의심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주들은 일부 정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테네시주의 경우 430만 명이 투표했는데, 이 중 40건이 불법 행위 가능성이 높아 현재 조사 중이다. 특히 이 가운데 한 건은 실제 시민권자가 아닌 주민이 투표한 것으로 나타나 현재 주정부가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또 조지아주에서는 410만 명이 투표한 가운데 현재 25건에 대한 '의심 행위'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50개주 가운데 사기 행위 의혹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곳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수백만 규모의 불법 투표가 실제 이뤄질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고 있다. 그러나 선거 때마다 이러한 주장과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는 정치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UC Berkeley) 토마스 맨 정부정책 연구원은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투표를 한다는 오래된 속설이 있는데 이는 거짓말"이라며 "하지만 이 같은 거짓말은 현재 일부 주에서 유권자 신분증 제시법 등 투표 제한에 악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투표제한법은 소수계 유권자들의 참정권을 차단한다는 논란을 일으키는 요인이다. 애리조나와 위스콘신 등 일부 주에서는 주정부가 발급한 특정 신분증이 없는 주민은 투표를 금지하고 있다. 위스콘신주에서는 지난 2004년 선거에서 제한법 때문에 30만 명이 투표하지 못했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기획-국적 없는 아이들- 불체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