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3(Wed)

"최순실 현재도 모른다" "도망 다닌 것 아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21 20:32

국조특위 5차 청문회서
우병우 모든 혐의 부인

'비선 최순실'의 국정농단 파문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핵심 인물로 꼽히는 우병우(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최순실을 모른다고 거듭 강조했다.

관계특집 2면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을 언제부터 알았느냐는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현재도 모른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도 모르느냐"고 재차 묻자 "언론에서 봤다"고 답했다.

또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전부 근거가 없느냐는 질문에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언제부터 박근혜 대통령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에는 전혀 몰랐다"며 "김기춘 비서실장이 비서관 제안을 해서 민정비서관이 됐다"고 말했다.

그동안 증인 출석을 피하려 도망을 다녔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도망간 것 아니다"라며 "도피생활을 한 게 아니라 집을 떠나 있었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이 현상금을 걸고 자신을 찾은데 대해 "알고 있었다"며 "별 신경 쓰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세월호 수사 압력 의혹에 대해서도 "압력을 넣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날 그는 시종 '뻣뻣한 태도'로 일관해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우병우 증인의 답변 자세와 태도가 아주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박근혜 최순실 5차 청문회-헌재 특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