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3(Wed)

위증교사 언쟁 중 "이완용! 발음이 자꾸…죄송"

김경희 기자
김경희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2/21 20:42

네티즌 "은근히 속 시원"

새누리당 이완영(사진) 의원은 22일 '최순실 5차 청문회'에서 "위증교사 허위주장은 기획된 정치공작"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청문회에선 새누리당 이완영 간사의 증인 위증교사 문제가 시작부터 도마에 올라 여야 위원들이 40분 넘게 언쟁을 벌였다. 이 의원은 "제보에 의하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2월 초, 8일과 12일 고영태, 노승일과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며 오히려 박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을 제기했다.

야당의 아우성에도 이 의원은 "강 건너 식당에서 은밀하게 만나는 건 로맨스고 국회의원이 당당하게 의정활동 한 것은 불륜이냐"며 "야당이 여당 위원에 대한 자격까지 논하는 것은 결례"라고 소리치며 물러서지 않았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최교일 위원처럼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최소한 정치인으로서의 도리"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발언도중 "이완용, 죄송합니다 발음이 자꾸 이렇게 나와서…"라며 다시 이완영으로 정정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윤 의원이 을사5적의 한명인 이완용을 의도적으로 언급한 것 아니냐며 "은근히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미꾸라지(이완영 의원) 한 마리가 물을 흐리고 있다. 미꾸라지를 제거하지 않으면 위원장도 미꾸라지족 가장이 되는 것"이라며 "이완영 의원과 정동춘 이사장 사이에 뭔가 딜이 있다. 정동춘 이사장은 이 재단을 없애지 말아달라는 부탁을 이완영에게 하고, 이완영은 그것에 대한 응분의 대가로 태블릿PC 주인이 누구 것이니 하는 것을 조율한 의혹이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박근혜 최순실 5차 청문회-헌재 특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