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2(Tue)

"기자 노려본게 아니라 놀라서 쳐다본 것"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2/21 20:45

우병우 "추워서 팔짱 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22일 검찰청에 출두하며 기자를 노려본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인 데 대해 "노려봤다기 보다는 놀라서 내려다 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우 전 수석은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왜 질문하는 기자를 노려봤느냐"는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우 전 수석은 "그 여기자분이 갑자기 가슴쪽으로 다가와서 뭔가 크게 질문해 놀랐다"며 "갑자기 저도 상당히 당황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찰 조사를 받던 중 휴식시간에 팔짱을 끼고 웃고있는 사진이 공개돼 공분이 인 데 대해서는 "조사 당시 15시간 이상을 앉아서 조사 받았다. 중간에 잠시 수사검사가 자리를 비워 일어났다"며 "그날 몸이 안좋아서 열이 나고 오한이 났는데 계속 추었다. 추우니까 팔짱을 낀 것이다. 수사 중도 아니고 휴식 중 이었다"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김기춘 존경"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22일 "박근혜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존경하느냐"고 묻자 "존경한다"고 했다. 우 전 수석은 "왜 존경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비서관 시절 전화통화를 할 때 '언제나 국민과 국가를 위해서 일한다'고 말씀하셨다"며 "그 진정성을 믿었기 때문에 존경한다"고 했다.

안 의원이 "박 대통령이 훌륭한 사람이냐고 생각하느냐"고 하자 우 전 수석은 "비서관으로서는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김기춘 전 실장도 존경하느냐"는 안 의원 질문에도 "존경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박영수 특검팀- 박근혜 수사-국회 청문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