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대형 소매체인들, 내년도 몸집 줄인다…온라인 강세·비용 절감 차원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3 경제 5면 기사입력 2016/12/22 20:48

총 10억 sqft 공간 감소 전망

오프라인 대형 소매체인들의 몸집 줄이기는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들 체인점들은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이 온라인 쪽으로 이동하면서 오프라인 매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코스타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오프라인 소매체인점들은 비즈니스 정상화를 위해 내년에 약 10억스퀘어피트 규모의 리테일 공간을 닫거나 혹은 다른 목적으로 전용해야 할 것이라고 CBS뉴스가 22일 보도했다.

코스타에 따르면, 많은 소매체인들은 스퀘어피트당 평균 매출이 10년 전의 350달러에서 330달러로 줄어든 만큼 렌트비 절감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온라인 매출이 현재는 전체 매출의 10% 수준이지만 오는 2030년까지 50%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라고 보면 체인점들의 오프라인 매장 수 줄이기는 앞으로도 수 년간은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태다.

메이시스 백화점은 이미 지난 8월, 2017년에 실적이 나쁜 100개 매장을 닫겠다고 밝혔다. 전체 매장의 15%를 줄이는 것이다.

콜스는 2016년 18개 매장 폐쇄 계획을 밝힌 후 예상보다 나은 실적 발표가 있었지만, 최근의 스토어 세일은 1.7% 하락하는 등 다시 어려움에 처해 있다.

세계 최대 소매체인 월마트도 지난 1월 전 세계적으로 269개 매장을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어스홀딩스는 10년 전 시어스와 K마트를 합병한 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 초 50개 매장 폐쇄 발표 후로도 K마트 68개, 시어스 10개 등의 폐쇄를 발표했다.

하지만, 대형 체인들은 소비자들의 변화에도 여전히 매장 수 줄이는 것에 대해서는 조심스럽다는 반응이다.

대표적인 곳이 JC페니.

이 업체의 마빈 엘리슨 CEO는 지난 3월 1020개 매장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JC페니 측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조화롭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소매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에 봉착할 때마다 스토어 폐쇄로 대응하고 있지만 더 큰 문제는 온라인 매출이 증가하면서 과연 적정한 매장수가 얼마인지를 알기 어렵다는 데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관련기사 아듀 2016- 한인 경제 사회 연예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