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7.17(Wed)

화장실법 폐기 결렬…다시 '화장실 전쟁'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3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6/12/22 21:22

노스캐롤라니아 주의회
공화당 반대로 합의 못해

올해 미 전역을 뜨거운 논란 속으로 몰아넣었던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이른바 '성소수자 차별 화장실법'(HB2)폐지가 결국 실패로 끝났다.

뉴욕타임스는 21일 노스캐롤라이나주 하원의원들이 이날 특별 회의를 열고 9시간 이상 논의를 벌였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상원은 해당 법안 폐기를 거부하고, 하원은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회의를 끝냈다. 다음 회의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법안 폐지 논의는 지난달 초 치러진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로이 쿠퍼 신임 주지사가 당선된 데 따른 것이다. 주 검찰총장 출신인 쿠퍼 신임 주지사는 당선 직후 해당 법안 폐지를 적극 추진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폐지 협상이 결렬되면서 '화장실 전쟁'은 다시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인권 단체들은 즉각 반발했다.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의 제임스 에섹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노스캐롤라이나 의회가 그들이 만든 쓰레기를 청소하기를 거부한 것은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하면서 "LGBT(성소수자)를 공공장소에서 내쫓기 위한 시도들은 결코 묵인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발효된 HB2은 성전환자가 출생증명서의 성별과 다른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으며 주내 모든 지방자치단체들이 이에 반하는 조례 제정을 하고 소송으로 맞서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으로 갖은 압박에도 이 법안을 고수한 팻 매크로리 주지사는 지난달 8일 선거에서 패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