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3(Wed)

장시호 "강요·횡령 인정"…삼성서 16억 원 받아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2/28 19:49

특검 이대 압수수색

최순실(60)씨의 조카 장시호(37)씨가 삼성을 압박해 16억 원대 후원금을 받아낸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29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장씨 측 변호인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와 강요 부분은 인정한다"고 전했다.

장씨는 최씨, 김 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공모해 자신이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전자가 16억2천800만 원을 후원하게 압박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로 기소됐다.

또 영재센터의 자금 3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도 인정했다. 다만, 국가보조금 7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는 부인했다.

이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씨 딸 정유라(20)의 입학·학사 특혜 제공 의혹과 관련 이화여대를 29일 전격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총장 사무실과 최경희 전 총장(54) 자택과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정씨는 이화여대·청담고·선화예중으로부터 입시·출결·성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특검팀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앞서 교육부는 이대에 대한 특별감사에서 정씨와 관련된 특혜들을 적발한 바 있다.

정씨는 또 삼성이 회장사를 받고 있는 승마협회로부터도 각종 특혜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정씨에 대해 여권무효화 조치를 하는 한편 인터폴에 적색수배도 요청한 상태다.

관련기사 박근혜 최순실 5차 청문회-헌재 특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