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10.22(Thu)

중동평화 불씨 꺼질라…케리도 마지막 안간힘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9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6/12/28 20:04

"2개 국가 공존이 유일한 평화적 해법"
정착촌 건설 비난에 이스라엘 강력 반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스라엘 정착촌 중단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미국-이스라엘 관계가 최악의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존 케리(사진) 국무장관이 28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2개 국가 해법이 중동에서 지속적인 평화를 달성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연설을 통해 "지난 수년간에 걸친 우리의 최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개국가 해법은 심각한 위험에 있다"며 "이스라엘은 이스라엘인들과 팔레스타인들이 자국에서 거주하는 협정에 합의하지 않으면 아랍세계와 결코 진정한 평화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지난주 안보리 결의안과 관련해 "이스라엘을 고립시키고 있는 것은 이 결의안이 아니다. 결의안은 2개국가 해법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결의안 채택을 옹호했다. 안보리는 지난 23일 팔레스타인 영토 내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2개국가 해법을 위해 모든 정착촌 건설 활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14 대 0으로 채택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결의안 채택 배경을 놓고 미국의 배후 조종설을 제기하며 강력 반발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케리 장관의 회견과 관련, 공공연히 이스라엘을 두둔하는 발언을 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3주여 일 앞둔 시점에, 케리 장관이 연설을 통해 무엇을 얻으려 하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케리 장관의 연설은 중동평화 노력에서 외교적 성과가 부족했던 오바마 정부가 8년 임기를 마치며 내놓는 고별 메시지 성격을 갖는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하기 전에 미국과 국제사회의 오랜 평화구상을 다시 한번 강조하기 위한 안간힘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영어로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케리 장관의 연설에서 드러난 중동평화안은 "심하게 잘못된 정책"이며 이스라엘에는 "아주 커다란 손상"을 입힐 것이지만, 자신은 거기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문제를 해결하겠지만 오직 직접 담판을 통해서 할 것"이라며 이스라엘 정착촌을 불법으로 선언한 유엔 결의안을 와해시킬 트럼프 정부의 새 정책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