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7°

2018.09.18(TUE)

Follow Us

대선 해킹 러시아에 '보복'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29 18:14

오바마, 정보원·외교관 등 추방 명령
뉴욕·메릴랜드주 내 관련 시설도 폐쇄
푸틴 "매우 유감" 보복 조치 단행 예고

버락 오바마(사진) 대통령이 러시아에 대한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e메일 해킹으로 올해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 러시아에 제재 방안을 강구했던 백악관은 29일 미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추방과 정보 활동 지원 시설 폐쇄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백악관의 이번 제재는 러시아 중앙정보부(GRU)와 연방안보부(FSB), 그리고 GRU 소속 고위 간부급 정보요원 4명과 이들을 지원하고 있는 미국 내 각종 시설 3곳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외에 별도로 외교관 35명과 가족들도 추방 명령을 받았고 72시간 내에 출국해야 한다.

백악관에 따르면 GRU는 미국에서 정보원과 각종 첨단장비 등을 활용해 정보를 수집했고, 이번 대선에서 각종 선거 정보 등을 해킹하는 작업을 벌였다. FSB는 GRU의 이러한 작전을 지원했다는 게 백악관과 중앙정보국(CIA)의 판단이다. 또 러시아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3개 정보기술(IT) 업체들도 GRU의 정보 수집과 해킹 활동에 기술적 지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민간인 두 명도 자금 지원과 개인정보 등의 수집에 가담한 혐의로 이번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이번 제재에 따라 러시아는 뉴욕과 메릴랜드주에 있는 러시아 정부 소유 시설 두 곳에 대한 접근이 30일 낮 12시를 기해 금지된다. 이 곳은 러시아 정보원들이 각종 정보 수집 활동에 활용했던 시설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국토안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러시아의 악의적 사이버 공격 행위에 대비하기 위해 러시아 민간과 군 정보 당국의 각종 기술적 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미국의 사이버 관련 업계와 정부가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등 행위를 인지할 경우 사전에 중단시키거나 파괴하기 위해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제재가 러시아의 과격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응징의 전부가 아니다"며 "우리는 앞으로 공개적 또는 비공개적으로 필요한 응징과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백악관의 제재 조치 소식을 접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과 함께 그에 상응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관련기사 CIA-러시아 개입-트럼프 의회 대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