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반기문 전 총장 동생·조카
뉴욕서 뇌물기도 관련 기소
  • 댓글 0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1/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1/10 16:18
  • 스크랩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친인척 2명이 베트남에서 8억달러(약 9600억원) 규모의 복합건물 판매 과정과 관련, 중동 관리에 뇌물 공여 기도에 연루된 혐의로 뉴욕 법원에 기소된 것으로 10일 밝혀졌다.

반 전 사무총장의 동생 반기상씨와 조카인 주현 ‘데니스’ 반이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동생 반씨는 한국의 한 건설사 경영 간부로, 조카 반은 뉴욕 부동산 브로커로 활동했다.

[뉴스1]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