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9°

2018.02.24(SAT)

반기문 동생·조카 뇌물 혐의 기소

[LA중앙일보] 발행 2017/01/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1/10 21:58

연방검찰, 반 전 총장 관련 '수사 확대'

데니스 반이라는 이름을 쓰는 반주현씨는 자신의 큰 아버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향력을 과시하며 부당하게 사업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TBC 캡처]

데니스 반이라는 이름을 쓰는 반주현씨는 자신의 큰 아버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향력을 과시하며 부당하게 사업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TBC 캡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뇌물수수혐의 등으로 연방검찰에 기소됐다. 한국에서 차기 대권에 도전할 뜻을 비추고 있는 반 전 총장으로 수사가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뉴욕남부연방검찰은 10일 반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 전 경남기업 고문과 조카 반주현씨가 약 8억 달러에 달하는 베트남의 랜드마크72건물 매각과 관련, 중동국가의 관리들에게 50만 달러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로 전격 기소했다.

반기상씨는 경남기업 고문으로 일하면서 자살한 성완종 경남기업회장에게 자신의 아들 반주현씨를 통해 경남기업 소유의 랜드마크72건물을 매각하게 해주겠다고 장담했고, 반주현씨는 경남기업으로부터 수수료만 받아 챙긴 뒤 카타르 투자청 등의 서류를 위조한 사실이 드러났다. 반주현씨는 경남기업으로부터 제소됐고 한국법원에서 패소판결을 받았다.

재판과정에서 반주현씨는 큰아버지인 반 전 총장을 통해 카타르왕실과 접촉, 랜드마크72를 매각하겠다고 주장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반 전 총장도 이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조카인 반주현씨의 뉴욕 결혼식에 참석한 것은 물론 주례자를 직접 물색하는 등 사실상 아버지 역할을 하며 물심양면으로 도왔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재야언론인 안치용씨가 운영하는 시크릿오브코리아는 지난해 10월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이 사이트는 반 총장이 대선 후보로 나선다면 병역기피 도피자이며 사기꾼인 조카를 도왔다는 점은 도덕성 논란을 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비박 친박 분당-여야 대선 준비 박차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