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가주 34지구 보궐선거, '한인 연방의원 탄생' 청신호
투표율 한자리수 저조 전망
한인표 결집시 본선행 가능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1/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1/11 21:27
  • 스크랩
'캘리포니아 34지구. 한인후보가 잡을 수 있다.'

2017년 새해 들어 LA한인타운 등을 포함하고 있는 가주 34지구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 24년 동안 이 지구를 관할했던 하비에르 베세라 연방하원의원이 가주 검찰총장으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된 이 자리를 놓고 후보군의 대충돌이 예상된다. 보궐 예비선거는 오는 5월에 열린다.

정계 관계자들은 이번 선거의 투표율이 매우 저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연방하원 예선 때 총 30만6463명의 등록 유권자 가운데 실제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는 11%에 불과한 3만4573명이었다. 익명의 한 선거 캠페인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는 투표율이 한자릿수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때문에 한인 연방하원의원 탄생 절호의 기회라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이 지구 한인 유권자는 약 2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한인타운 사회운동가 그레이스 유 변호사는 "한인 유권자들이 결집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는 지역구"라고 말했다.

현재 한인후보 중 로버트 안 LA도시계획위원회 커미셔너의 출마가 유력시되고 있다. 지금까지 공식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총 11명. 이중 기득권 후보인 지미 고메즈 가주 51지구 하원의원, 호세 후이자 LA시의원의 전 보좌관인 새라 에르난데스 등 8명이 라틴계라 이들의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높은 것도 한인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원용석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