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2(Tue)

헌재 출석 최순실 "청와대 간 적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1/1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1/15 21:46

"무슨 일인지는 말 못해"

국정농단의 몸통 최순실(가운데)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5차 변론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AP]

국정농단의 몸통 최순실(가운데)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5차 변론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AP]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물 최순실(61)씨가 16일 오전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해 "청와대 출입한 적 있다"고 증언했다.

최씨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5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그가 공식적으로 발언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서 최씨는 "대통령 의상비는 받았다"고 증언했지만 구체적인 질문에는 "사생활이라 답변할 수 없다", "기억이 안난다"고 답변했다. 이밖에도 "미르나 더블루케이 등과 관련해 어떤 개인적인 이권도 챙긴 적 없다. 그런 주장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말하며 '국정 실세' 의혹을 강하게 부정했다.

이날 최씨는 오전 9시30분쯤 호송차량에 실려 서울 계동에 있는 헌법재판소에 도착했다. 검정색 점퍼를 입고 마스크를 쓴 최씨는 6명의 경호 요원들에게 둘러싸여 대심판정 입구까지 걸어갔다.

헌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최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최씨는 앞서 지난 10일 증인으로 소환됐으나 자신의 형사재판을 준비해야한다는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냈으나 헌재는 한 차례 더 소환하면서 이를 거부할 경우 구인절차를 진행하겠다는 강수를 뒀었다.

관련기사 박근혜 최순실 5차 청문회-헌재 특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