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2(Thu)

'김경준 컴백' 과연 파괴력은 '태풍' 인가 '허풍' 인가

[LA중앙일보] 발행 2007/11/1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7/11/14 19:51

인천공항 도착 즉시 중앙지검 호송, 검찰 '이명박 3대 의혹' 수사 돌입

BBK 김경준씨 송환에 반대하는 뉴라이트 부정선거추방운동본부(본부장 도희윤)는 14일 LA연방구치소 앞에서 '김경준 송환 음모 규탄' 시위를 벌이며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했다. 도 본부장은 "김씨가 갑자기 이 시점에 자진 귀국을 하는 점 등은 뭔가 여당측의 공작 정치 의도가 엿보인다"고 말했다. 〈전한 기자>

BBK 김경준씨 송환에 반대하는 뉴라이트 부정선거추방운동본부(본부장 도희윤)는 14일 LA연방구치소 앞에서 '김경준 송환 음모 규탄' 시위를 벌이며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했다. 도 본부장은 "김씨가 갑자기 이 시점에 자진 귀국을 하는 점 등은 뭔가 여당측의 공작 정치 의도가 엿보인다"고 말했다. 〈전한 기자>

'김경준 송환' 대선 파괴력은 어느 정도일까. 2007년 대선에서 김경준은 '변수와 역설의 11월'의 마지막 변수로 꼽히고 있다.

김씨의 입은 허풍으로 끝날 것인가 이명박 후보를 벼랑 끝으로 몰아 넣을 태풍이 될 것인가.

검찰은 이미 BBK 주가 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 준비를 사실상 완료했다.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14일 "김씨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대로 서울중앙지검으로 호송해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수사팀이 이명박 후보의 BBK 사건과 관련해 수사 중인 의혹은 크게 세 가지다.

이 후보가 ① BBK의 실제 소유주인지 ②형 상은(74)씨와 처남 김재정(58)씨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을 BBK 투자금으로 사용했는지 ③BBK의 주가 조작 사건에 연루됐는지다.

BBK 실소유주 논란은 김경준씨가 올 8월 "BBK와 LKe뱅크 e뱅크증권 3개 사가 모두 100% 이 후보의 회사며 이를 입증할 이면계약서가 있다"고 주장한 데서 비롯됐다.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이 후보는 형과 처남이 대주주인 ㈜다스의 실제 소유주이며 다스는 이들 회사의 자본금을 대기 위해 190억원을 투자했다는 것이다.

검찰도 8월 13일 이 후보 재산 의혹 사건 수사 결과 발표에서 "㈜다스의 실제 소유주가 누구인지 BBK 투자 의사 결정을 누가 했는지를 밝히는 것은 중요 참고인인 김경준씨가 귀국하지 않아 참고인 중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요 참고인인 김씨가 귀국하면 수사를 더 할 게 있다는 여지를 남겨 둔 것이다.

검찰은 8월 수사 결과 발표에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BBK 유입 여부와 관련해 "상은씨 몫 157억4000만원 중 40억여원이 세금 납부나 다스의 출자금으로 사용된 외에 개인적인 소비에 충당한 흔적이 전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이 '도곡동 땅 가운데 상은씨의 지분은 제3자의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내린 근거다. 검찰 수사에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이 BBK로 흘러갔다면 이 후보의 재산 차명 보유 의혹이 커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 후보 측은 95년 도곡동 땅 매각 대금(200억원)은 2000년 12월 29일까지 생명보험사 장기 투자상품으로 묶여 있었기 때문에 (시점상) 대부분 투자가 불가능했다고 해명했다.

BBK 주가 조작 사건에 이 후보가 공동대표였던 LKe뱅크의 계좌가 사용된 것도 쟁점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LKe뱅크 공동대표인 김씨가 회사에 보관 중이던 인감으로 직원들을 시켜 LKe뱅크 계좌를 멋대로 개설하고 옵셔널벤처스코리아 주가 조작을 벌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