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반이민 맞선 시민단체 후원금 폭증 vs 미국인 57%, 반이민 행정명령 찬성

[LA중앙일보] 발행 2017/02/0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1/31 22:58

테러 위험이 있는 이라크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 및 비자발급을 한시 중단시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전국적 반발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이민자 보호에 나선 시민단체에 후원금과 회원 가입이 폭증하고 있다.

31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시민자유연맹(ACLU)에는 행정명령 발령 다음 날인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불과 사흘 동안 2400만 달러가 넘는 온라인 후원금이 답지했다.

2015년에 이 단체가 1년 동안 온라인에서 후원 받은 금액은 350만 달러 정도였는데, 무려 7배에 이른 것이다. 35만3306명이 후원했으며 3분의 2 이상은 최초 후원자로 추정됐다. 지난해 11월 대선 당시 40만 명이었던 ACLU의 회원 수도 이후 15만~20만 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앤서니 로메로 ACLU 사무국장은 "행정명령이 미국인의 신경을 단단히 자극한 게 틀림없다"고 말했다.

또 따른 시민단체인 국가이민법센터도 마찬가지다. 이 단체는 행정명령 발동 다음 날인 29일부터 사흘간 26만9000 달러를 모았다. 마리엘레나 힌케이피 사무국장은 후원자들이 더 많은 금액을 자주 기부하고 있다면서 개인 후원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단체는 뉴욕 케네디 공항으로 입국하려던 두 이라크인이 28일 공항에서 반이민 행정명령 때문에 억류됐을 때, 이들 및 모든 피해 난민·이민자를 대신해 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보수적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리포츠는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7%가 무슬림 7개국 출신 난민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데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33%는 반대, 10%는 찬반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공화당 지지자 82%,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 59%, 민주당 지지자 34%가 이번 행정명령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스무센리포츠는 지난해 8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9%가 테러리스트를 배출한 국가의 이민자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할 것을 요구했던 트럼프의 주장을 지지한 것과 비슷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기관 펄스오피니언리서치의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9%가 불법이민을 막아야 한다고 응답했고, 56%는 테러 위험이 있는 국가의 이민자가 미국에 들어오는 것을 반대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45대 미국 대통령 시대 -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