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4(Thu)

'이명박 주식 거래 지출내역, 검찰 제출 영문판은 오역' 다스측 변호사

[LA중앙일보] 발행 2007/11/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7/11/28 21:36

김경준씨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던 (주)다스의 윌리엄 밀스 변호사와 제이슨 엥겔 회계사는 28일 오후 LA다운타운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가 이명박 후보와 BBK 주식 매입 거래 내역을 증명하기 위해 검찰에 제출한 외환은행 지출내역서 영문판은 오역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엥겔 회계사는 이날 “문제가 된 지출내역서는 다스가 김씨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에 제출된 한국내 은행거래 문건이나 원본에는 계좌 소유법인(account holder)이 BBK라고 써 있지 않다. 따라서 증거로 제출된 은행 지출내역서는 잘못된 서류”라고 밝혔다.

문제의 오류본을 수정하는 일을 맡았다는 박준희 법정통역사도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원본에는 ‘BBK’라는 이름이 없다”며 “다스측이 제시한 자료는 번역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은 지출내역서의 실제 계좌 소유법인이 ‘LKe뱅크’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모른다”며 언급을 피했다.

한편 기자회견이 이 후보측의 지시를 받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뉴스를 들어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잘 안다. 누구의 지시나 요청은 없었다”고 답변했다.

이날 공개된 외환은행 문건에 따르면 2001년 2월 28일 79억여원이 입금된 뒤 이 후보에게 49억9999만5000원, 김씨에게 29억여원을 현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돼 있다. 또 같은 해 6월 25일 삼성증권에서 출금된 MMF자금 96억원이 LKe뱅크 계좌로 넘겨지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장연화 기자

관련기사 다스 공장서 총기 난동-이시형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