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라이프/레저 > 영화
기사목록|  글자크기
이준익 감독 '박열'로 돌아온다
독립투사 박열역에 이제훈
'동주'와는 또다른 감동 줄듯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2/10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7/02/09 19:59
  • 스크랩
'박열'에 캐스팅된 배우들이 대본을 읽으며 촬영 준비를 하는 모습.
'박열'에 캐스팅된 배우들이 대본을 읽으며 촬영 준비를 하는 모습.
이준익 감독이 영화 '사도'와 '동주'에 이어 차기작으로 '박열'의 메가폰을 잡았다. 한국 역사 속 실존 인물들을 스크린에 다시 살려내 굵직한 감동을 선사했던 이준익 감독이기에 '박열'에 대한 기대는 크다.

동시에 '박열'의 주연배우로 이제훈이 캐스팅됐다는 소식은 기대감을 더욱 배가시킨다.

영화 '박열'은 일제강점기 당시 무정부주의 단체 흑도회를 조직한 독립운동가이자 일본 왕세자 히로히토 폭살을 계획했던 실존인물 박열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다. 이준익 감독 특유의 역사의식과 날카로운 통찰력이 '동주'에 이어 '박열'을 통해 발현될 계획이다.

'박열'이 의미 있는 이유는 또 있다. '파수꾼' '건축학개론'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 이어 굵직한 메시지를 담은 tvN 드라마 '시그널'을 통해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이제훈이 주연배우가 됐기 때문이다.

이제훈은 '박열'을 통해 자신을 불령선인(불온한 조선 사람이라는 뜻으로, 일제 강점기에 제국주의자들이 자기네 말을 따르지 않는 한국사람을 일컫는 말) 이라 칭하며 일제의 탄압에 정면으로 맞선 독립운동가로 분한다.

이제훈은 자신감 넘치고 화통한 성격에 재담까지 겸비한 '박열'이라는 인물을 통해 또 다른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시그널' 속 박해영이 정적인 인물이었다면, 그가 연기할 박열은 불 같은 에너지의 소유자. 이제훈의 또 다른 매력을 엿볼 기회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