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9.22(Tue)

검찰, 한미동포재단 조사하나

[LA중앙일보] 발행 2017/02/1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2/10 00:03

두 이사회에 서류 제출 요구
내분 사태 해결 가능성 주목

캘리포니아주 검찰이 한미동포재단 내분 사태 파악에 들어가며 수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9일 두 개로 쪼개진 한미동포재단 이사회 양측에 따르면 가주 검찰은 지난달 중순 두 이사회에 재단 업무에 관련된 모든 서류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양측에 보낸 서면 통보에서 한미동포재단 ▶은행계좌 정보 ▶양측 이사회 업무관련 서류 ▶재단 재정운영 서류 등을 정해진 날짜까지 제출하라고 명시했다.

특히 검찰은 한미동포재단이 소유하던 LA한인회관 등기가 비영리단체에서 개인 명의로 변경된 기록 제출도 요구했다.

윤성훈씨 반대파 측 이사회를 이끈 로라 전 LA한인회장은 “가주 검찰의 통보 이후 변호사가 재단 관련 서류를 모두 준비해 지난주 제출했다”면서 “검찰 조사를 계기로 한미동포재단 정상화가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성훈씨 측 이사회도 검찰 조사를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성훈씨는 “우리 변호사도 은행계좌와 재정운영 서류를 모두 준비해 전날 제출했다. 검찰 조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주 검찰의 우선 3년 동안 분란을 겪은 한미동포재단 내분 사태 인과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쪼개진 이사회가 서로 주장해온 이사장 정통성 문제와 별도로 비영리재단 운영 과정에서 문제점은 없었는지가 주요 관심사로 보인다. 비영리재단 운영 비리를 적발할 경우 본격적인 수사도 가능하다.

한편 윤성훈씨와 로라 전 LA한인회장이 이기철 LA총영사 중재로 시도한 한미동포재단 정상화는 중단 상태다. 양측은 재단 정상화 합의안에 동의한 뒤 실천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로라 전 LA한인회장은 “이제 한인회는 한미동포재단 정상화 대표로 나서지 않기로 했다. 우리 측 이사회에서 새 이사장이나 대변인을 선임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미동포재단 비리의혹 가주검찰 조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