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11.14(WED)

Follow Us

반이민정책 '불체신분' 서럽다…정부지원 신청 꺼려, 메디캘·DACA '주저'

[LA중앙일보] 발행 2017/02/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2/13 21:03

"안전하다고 느껴지면 그때 신청할게요."

신분 노출이나 불이익을 우려해 정부지원 포기하는 한인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이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기 때문이다.

우선 정부지원을 받는 헬스케어 프로그램 신청을 꺼리고 있다.

19세까지는 이민 신분에 상관없이 메디캘을 신청할 수 있고 성인이어도 LA거주하는 서류미비자의 경우 '마이헬스LA' 가입을 통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개인 정보 노출이 추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혜택을 포기하는 실정이다. 이웃케어클리닉의 김종란 매니저는 "이민국과 세관, 보건복지부 등은 서로 정보를 공유할 수 없도록 되어 있지만 혹시나 하는 걱정은 어쩔 수 없다"며 "특히 마이헬스LA의 경우 카운티 프로그램인데도 가입을 주저한다. 어떤 분은 오셔서 좀 잠잠해지고 안전하다고 느껴지면 다시 오겠다며 돌아갔다"고 전했다.

김 매니저는 이어 "특히 메디캘을 통해 아기를 낳은 한인들의 문의가 많다. 사실 학생비자 등의 비자 신분으로는 메디캘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정부지원 신청을 돕는 단체 중에는 트럼프 행정부가 어떠한 정책을 내놓을지 알 수 없다면 신청 보류를 권유하기도 한다.

민족학교의 경우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의 갱신 서비스는 지원하고 있지만 신규 신청 지원은 중단했다.

민족학교의 고재완 이민자 권익 서비스 매니저는 "트럼프가 DACA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기 전까지는 신규 신청을 하지 말 것을 권유하고 있다"며 "하지만 신분 노출을 감수하더라도 원한다면 이민국을 통해 신청할 수는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