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불체자 채용 힘들어요"…노동단속에 이민단속까지
업주들 "리스크 너무 크다"
허드렛일 등 '3D 구인난'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2/1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2/15 20:52
  • 스크랩
트럼프 행정부의 서류미비자 단속 강화로 LA한인업소들이 서류미비자 채용을 꺼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류미비자들이 일할 수 있는 자리가 점점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LA한인타운에서 커피숍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과거에 일했던 서류미비자 직원이 다시 일을 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 당시에는 세금보고도 할 수 있게 해줬다”라고 말하고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바뀌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단속이 너무 심하다. 국세청과 이민국과는 정보 공유가 안 된다고 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이 또한 믿을 수 없다. 안타깝지만 재채용은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세법에 따르면 이민 신분에 관계없이 누구나 일정 금액의 소득이 생기면 국세청에 신고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처럼 LA한인타운에 있는 한인 업주들은 서류미비자들의 채용을 줄이고 있는 실정이다. 노동법 단속도 심한데다가 이민국 단속까지 위험률이 너무 높다는 것이 그 이유다.

LA한인타운에서 여러 개의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B씨는 최근 매니저들에게 신규 채용시에는 서류미비자는 뽑지 말라고 지시했다. B씨는 “기존에 채용된 서류미비자들은 어쩔 수 없지만 신규 채용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과거에는 직원의 반 정도가 서류미비자였던 것이 사실"이라고 전하고 “물론 합법 신분인 사람들을 채용하면 수당도 더 높고 세금이나 보험 등 여러 가지 면에서 비용이 더 들겠지만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불체자를 채용하는 것은 리스크가 더 크다”고 말했다.

게다가 서류미비자들은 현금으로 받기를 원하는데 이민법도 문제지만 노동법에 있어 현금으로 줬을 경우는 피해갈 길이 없는 것도 서류미비자 채용을 주저하게 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특히 규모가 있는 업체들의 경우 현금으로 달라며 일자리를 찾는 이들은 아예 채용할 생각도 하지 않는 추세다.

하지만 일부 업주들은 그럼에도 서류미비자 전혀 채용하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한다.

한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C업주는 “그럼 설거지는 누가 할 것이고 청소는 누가 할 거냐. 합법적인 신분이 되는 사람들은 궂은 일을 안 하려고 한다”고 잘라말하고 “때문에 위험률을 감소하고라도 일부 주방인력들은 여전히 서류미비자들로 채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수연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