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주류 판매 새벽 4시까지 추진…가주 의회서 법안 발의
공공안전 위협 반발도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2/1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2/16 23:20
  • 스크랩
가주 의회가 주류 판매 시간을 현행보다 2시간 더 연장하는 법안을 추진중이다. 캘리포니아주 상원 스캇 웨이너 의원은 지난 16일 식당과 술집(bar)에서 주류 판매 시간을 연장하도록 하는 법안(Let Our Communities Adjust Late Night)을 발의했다. 이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식당과 술집의 주류 판매 마감시간은 현재 오전 2시에서 오전 4시까지 2시간 더 늘어난다.

웨이너 의원은 술 판매 시간을 오전 4시까지 연장하면 지역 비즈니스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샌프란시스코 금주단체(Alcohol Justice) 등은 술 판매시간 연장은 주류 판매 업자만 이득일 뿐 공공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반대했다.

웨이너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주류 판매 연장 법안이 통과해도 지방자치단체 자체 조례와 가주 주류통제국(ABC)의 규제를 받는다고 전했다. 현재 LA, 뉴욕, 라스베이거스, 애틀란타, 마이애미, 시카고 등 주요 도시는 오전 2시까지만 술을 판매한다.

김형재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