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

2018.09.22(SAT)

Follow Us

"경기 촉진룰 급격한 변화 반대"…ML 선수노조

[LA중앙일보] 발행 2017/02/22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02/21 20:30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급격한 경기 촉진룰에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ESPN은 21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경기 속도를 높이기 위해 규칙 변경을 논하지 않고 있다고 알렸다. 토니 클락(45) 선수노조 사무총장은 야구 경기가 너무 느리다는 불만을 듣고 있지만, 근간을 바꿔놓는 급격한 규칙 변경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클락 사무총장은 이날 플로리다 스프링 트레이닝 투어에서 가장 먼저 보스턴 레드삭스를 방문했고, 경기 촉진룰 관련 의견을 내놓았다. 클락은 "하루종일 야구 이야기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의 경기가 좋다"며 "다른 사람들과 함께 야구에 빠져들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를 중심으로 경기 속도를 높이기 위한 움직임이 계속 되고 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경기시간은 평균 3시간4분으로 전년보다 4분 늘었다. 다만 클락 총장을 중심으로 선수노조는 10회 승부치기, 고의4구 비투구, 스트라이크존 조정 등 중대한 변화는 아직 받아들일 준비가 안 됐다고 강조했다.

클락 총장은 "규칙 변경 시도는 매우 어려울 것이다. 스트라이크존은 긍정이든 부정이든 경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며 "경기 속도를 높이기 위한 아이디어에는 문제가 없다. 선수들도 경기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규칙 변화에 귀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논의할 시간이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시즌이 개막하기까지 6주밖에 남지 않은 만큼 선수들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관련기사 MLB 류현진 추신수 이대호 김현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