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반이민법안 주의회 통과하면 거부권”

박세용 기자
박세용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2/24 06:33

VA 맥컬리프 주지사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국내외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테리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가 주의회에 계류 중인 각종 반이민법안이 통과되면 즉각적으로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중 최근 주 상원을 통과한 ‘반 안전도시(santuary city) 법안’은 버지니아 주내 도시가 미국 내 일부 대도시처럼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연방단속에 비협조를 선언하지 못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을 담아 논란이다. 민주당 소속인 맥컬리프 주지사는 이 법안이 공화당이 장악한 주 상원을 통과하자 즉각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주의회에 계류 중인 HB2001 법안은 버지니아에 위치한 모든 대학이 재학 중인 드리머들의 신상을 연방이민국 등에 제출해 추방조치 등에 협조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 역시 공화당이 상·하원을 장악한 주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한다.

주지사실 브라이언 코이 대변인은 “반이민 법안은 주민을 편 가르고, 불법이민자들을 범죄자로 바라보게 하는 악랄한 행위”라며 “주지사의 반이민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한편 마크 헤링 주 검찰총장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불복해 행정명령 위헌 소송과 함께 대통령과 국토안보부의 고위직 관계자들을 연방법원에 제소한 상태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