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이슬람 국가 출신 미 입국 금지…새 행정명령 발동 연기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3/0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3/01 16:49

이라크·영주권자 제외될 듯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 중인 새로운 '무슬림 입국 금지' 행정명령 발동이 연기됐다.

CNN은 1일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당초 이날 발표키로 했던 행정명령의 발표가 무기한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이 관료는 "트럼프 대통령의 첫 의회 연설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면서 새 행정명령의 톤을 순화시키기 위해 발동을 연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행정명령에는 입국 금지 대상으로 리비아·소말리아·수단·시리아·예멘·이란 등 6개국이 지정되고, 기존 행정명령에 포함됐던 이라크는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와 국무부가 미국의 우방인 이라크를 입국 금지 대상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강력하게 백악관에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또 기존 행정명령과 달리 해당 국가의 영주권자와 기존 비자 소지자는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미 시민자유연합(ACLU) 측은 "영주권자와 비자 소지자를 입국 금지 대상에서 제외시킨다고 해도 이번 행정명령은 종교 차별에 기인한 것이기 때문에 법원에서 또 제동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