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8.04(Tue)

[기자의 눈] '금수저' 트럼프가 알아야 할 것

[LA중앙일보] 발행 2017/03/04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7/03/03 20:01

오수연/사회부 차장

운이 좋았을 뿐이다. 이 시대에 미국이라는 나라에 그것도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살아가고 있다는 것은 말이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에는 절대 빈곤층이 12억 명에 달한다. 하루 소득 1.25달러 이하로 살아가는 이들이다. 미국 인구가 3억 2400만 명이라고 추산해 봤을 때 전세계에는 미국 전체 인구의 4배에 달하는 사람들이 하루 한끼를 걱정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계산이다.

가난을 벗어나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다. 그래서 금수저니 은수저니 흙수저니 하는 얘기가 공감대를 사는 이유일 것이다. 특히나 빈곤국이나 개발도상국에 살고 있다면 흙수저가 금수저가 되는 것은 더더욱 힘든 일일지 모르겠다. 다시 말하면 그들이 무언가를 잘못해서 빈곤층이 된 것이 아니다. 대부분이 단지 그 나라, 그 지역에서 태어난 게 죄라면 죄(?)일까. 부모를 선택하지 못하듯 출생지도 선택할 수는 없다.

얼마 전 미국에서 추방당한 서류미비자 멕시코 남성 과달루페 올리바스 발렌시아가 추방된 지 30여 분 만에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멕시코에 있는 세 자녀를 부양하기 위해 미국에 밀입국해 정원사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 남성은 뛰어내리기 전에 '멕시코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소리를 질렀다고 했다. 죽음의 두려움보다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이 더 두렵고 막막 했었던 것 같다. 올리바스에게 고향은 결코 그리운 곳도 돌아가고 싶은 곳이 아니었다. 멕시코는 폐쇄적인 엘리트 관료주의와 부정부패가 심각한 나라다. 특히 올리바스가 살았던 시날로아 지역은 멕시코 중에서도 마약 범죄와 폭력이 난무하고 빈곤이 심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아마도 그는 난민들이 작은 고무보트에 몸을 싣듯, 생존을 위해 국경을 넘어 불법 체류자의 길을 선택했을 것이다. 위험을 무릅쓰고 미국 국경을 넘는 수많은 멕시칸들처럼 말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강경한 반이민 정책을 펼치며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넣고 있다. 시민권자 자녀가 있는 멕시코 출신 서류미비자 부모를 추방해 가족끼리 생이별을 시키는가 하면, 범죄기록도 없는 추방유예프로그램 수혜 청년을 체포하고 풀어주지 않고 있다. 서류미비 이민자들은 이제 거리에 나가는 것조차 두렵다고 얘기한다. 또 합법적인 신분을 가진 이민자들 역시 죄 지은 것 없이 몸을 움츠리고 있다. 이민자들이 만든 이 땅에서 말이다.

물론 가난하다고 해서 불쌍하다고 해서 법을 어겨도 된다는 말은 아니다. 어느 사회나 질서를 위한 규정이 필요하고 제약이 따르게 마련이다. 하지만 그 규정 역시 인간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라는 나라의 최고 권력의 자리에 있다. 하지만 트럼프가 알아야 할 것은 '금수저'를 물고 '백인 남성'으로 '미국'에 태어난 것이 결코 그의 노력의 결과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 역시 운이 좋았을 뿐이다. 누구도 흙수저로 태어나고 싶은 사람은 없다. 선택할 수 없었던 그들에게 어느 정도 관용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관련기사 미성년 금수저-주식 배당 부동산 임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