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종착역 다다른 탄핵열차, 조기 대선 땐 5월 9일(선고일로부터 60일째) 유력

유성운·박유미 기자 pirate@joongang.co.kr
유성운·박유미 기자 pirate@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7/03/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3/08 19:23

징검다리 연휴인 5월 첫째주보다
후보검증 위해 60일 꽉 채울 듯
황교안 대행이 선거일 최종 결정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이틀 앞둔 8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탄핵에 찬성하는 시민(왼쪽)과 반대하는 시민이 각각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이틀 앞둔 8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탄핵에 찬성하는 시민(왼쪽)과 반대하는 시민이 각각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정치권, 일제히 "헌재 결과 존중"
한국당 "대통령 의견 충분 검토를"
문재인·안희정 "민심과 일치하길"


탄핵 열차가 종착역에 다다랐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선고일이 1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1시로 확정되면서다.

당초 10일 선고를 유력하게 보고 향후 일정을 준비해 온 정치권은 일제히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서는 여야의 입장이 각각 엇갈렸다.

여당인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8일 "헌재가 피청구인(박 대통령) 측의 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결정을 내릴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어떤 선고가 내려지든 헌재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선고 전 하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선고에 순순히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야 대선주자들도 성명을 내고 탄핵안 인용에 대한 기대와 함께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 박광온 대변인은 "국가적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선고기일을 하루라도 앞당겨 지정한 것은 적절한 일"이라며 "그동안 국민들이 보여준 압도적 탄핵 여론을 존중해 역사적인 결정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도 "국민의 생각과 헌재의 판단이 일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대통령 탄핵이 국론 분열이 아니라 국민 통합이 시작되는 시대 교체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제윤경 대변인은 "역사는 2017년 3월 10일을 적폐 청산과 공정한 대한민국 건설이 시작된 위대한 국민의 날로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례적으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안 대표는 이미 수차례에 걸쳐 '헌재의 판결에 승복해야 한다'고 말해 왔기 때문에 별도의 메시지는 없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차분히 기다리자"며 "결론이 어떻게 나더라도 모두 승복하고 더 이상 국론이 분열되지 않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헌재가 탄핵 선고 날짜를 확정함에 따라 조기 대선 일정도 조만간 결정된다. 이날 탄핵안이 인용되면 '60일 이내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법 조항에 따라 5월 9일까지는 선거를 치러야 한다. 정치권 관계자는 "조기 대선으로 각 당의 준비 시간이 충분치 않기 때문에 충분한 후보 검증을 위해서라도 대선일은 3월 10일부터 60일을 꽉 채운 5월 9일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5월 첫째 주에는 1일(월요일) 근로자의날, 3일(수요일) 석가탄신일, 5일(금요일) 어린이날 등 공휴일이 많아 각 분야의 사정에 따라 연휴가 될 가능성이 있는 점도 9일 가능성을 크게 보는 이유다. 공직선거법상 사전투표는 '선거일 5일 전부터 2일 동안'에 치르게 돼 있다. 대선이 5월 9일에 열린다면 사전선거일은 주말을 앞둔 5월 4일(목)과 5일(금)이 된다.

선거일을 결정해 공고하는 권한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있다. 황 대행은 투표일 50일 전까지 대선일자를 확정해 발표해야 한다. 야권 일각에서는 "선거 투표율을 낮추기 위해 황 대행이 선거일을 휴일이 몰려 있는 5월 첫째 주로 결정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관련기사 헌재 10일 오전 11시 탄핵심판 선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