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경제적 위협? 사실 무근”…건립위 "일본 주장은 거짓말"
‘글로벌 애틀랜타’보도
“일본 커뮤니티 위한 일상적 업무”
  • 댓글 0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12 16:32
  • 스크랩
애틀랜타 민권센터(National Center for Civil and Human Rights)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평화의 소녀상’ 건립 무산과 관련, 일본 정부가 “어떠한 경제적 위협도 없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간 소녀상 건립을 무산시키기 위해 전방위적이고 조직적인 방해공작을 했다는 사실에 대해 일본 정부가 공식적인 언급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역 경제지 ‘글로벌 애틀랜타’는 지난 9일 일본 총영사관 야스카타 후카호리(Yasukata Fukahori) 영사와의 서면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야스카타 후카호리 영사는 “일본정부는 소녀상 건립이 조지아 주의 일본 커뮤니티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를 설명했을 뿐”이라며 “건립위의 주장처럼 (소녀상 건립 무산을 위해) 어떠한 경제적 위협을 가한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소녀상’ 이슈는 그간 일본과 한국 정부 사이의 중요한 외교적인 사안 중 하나였다”며 “일본 정부 차원에서 소녀상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일상적으로 조지아의 지인들에게 전달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은 공관차원에서 해야할 일상적인 일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정부가 소녀상 건립을 무산시키기 위해 로비스트를 고용하고 주 의회 의원들에게 로비를 해왔다는 루머 역시 소녀상 준비위 측의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총영사관의 이런 발언은 그간 건립위의 발표를 뒤집는 것이다. 애틀랜타평화의소녀상 건립준비위원회(위원장 김백규)는 지난해 9월 민권인권센터와 처음 협상을 시작해 12월 민권센터 운영위원회의 소녀상 건립 서면 허가를 받았다. 이후 조형물을 설치할 센터 외부 부지를 확정한 뒤 건립위는 지난 8일 소녀상 건립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 2일 민권센터로부터 ‘지난달 건립위와 체결한 약정을 이행할 수 없게 됐다’는 내용을 서면으로 통보받았다. 이에 대해 건립위 측은 “건립위의 소녀상 건립 발표 후 주애틀랜타 일본 총영사는 애틀랜타 상공회의소, 민권인권센터, 애틀랜타 시청 관계자를 잇달아 면담하고 소녀상을 세울 경우 일본 기업이 애틀랜타에서 철수할 것이라고 정부 차원에서 위협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 “일본인들도 일본군 위안부 인권 침해 사실을 부인하는 대량의 이메일을 민권센터 측에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총영사관 측 입장에 대해 김백규 건립추진위원장은 12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일본 측의 주장은 억지에 불과하다. 관련 자료는 이미 다 확보하고 있다. 거짓말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순우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