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ICE(이민세관단속국) 대규모 충원에 우려 증폭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3/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3/13 16:55

"지원자 자질 검증 힘들어"
전과자 등 포함될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 충원 계획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최근 불법체류 이민자 체포 및 구금, 추방 업무 강화를 위해 ICE 요원 1만 명을 충원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대규모 채용이 급속히 이뤄질 경우 응시자의 범죄 이력이나 자질 등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전과자 등 이민단속 요원으로 활동하기에 부적절한 이들의 채용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3일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ICE 요원이나 계약직 보안요원 중에서 일부는 뇌물수수, 구금자 폭행, 미성년자와 성관계 등의 혐의가 적발된 적이 있다. 그간 이 같은 부적절한 자질의 요원은 전체의 일부에 그쳤지만 만약 대규모 충원이 진행될 경우 부적격 요원의 수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를 위해 단속 요원의 권한이 강화될 것으로 보여 부적절한 요원이 많아지게 되면 이민자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국토안보부의 존 로스 감찰관도 지난달 연방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응시자 이력 추적 시스템이 불충분하다”고 밝힌 바 있다.

신문에 따르면 2015년 필라델피아에서 활동하던 이민단속관 저스틴 포드는 추방 예정 이민자로부터 금품을 훔친 혐의로 체포된 바 있으며, 뉴저지에서도 추방 업무 요원이었던 아날도 에체바리아가 추방 대상 이민자들로부터 7만5000달러의 뇌물을 수수하고 성관계를 요구한 혐의에 대해 최근 유죄 평결을 받았다.

그러나 이 같은 우려에도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은 의회에서 “요원 대상 훈련 및 규율 확립에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민 단속관 1만 명을 적절한 방법으로 신속히 충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