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4°

2018.09.23(SUN)

Follow Us

황교안 빠지고 3당은 개헌 뭉쳤지만 … 제3지대 힘 받을까

[조인스] 기사입력 2017/03/15 15:35

대선일 5월 9일 확정

비민주당 진영 빅텐트 칠 가능성은
황대행 불출마, 친박 구심점 사라져

개헌연대, 반문연대로 발전 기대감
“빅텐트서 후보 단일화” 등 돌지만
“킹메이커 없고 서로 킹 되려해 한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옛 여권 인사들은 틈날 때마다 “이번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자와 일대일 구도만 성사되면 어려워도 해 볼 만하다”는 말을 한다. 강성 친박계와 친문재인계를 제외한 이른바 ‘반문(反文)연대’의 빅텐트를 칠 수 있다면 민주당 후보를 꺾을 수 있다는 정치공학적 계산이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15일 불출마 선언은 이들에겐 좋은 조짐이다. 강성 친박계의 구심점이 될 수도 있는 인물이 사라져서다. 한국당 후보로 예상되기도 했던 황 대행이 빠짐으로써 제3지대 연대 가능성이 커졌다. 연대의 고리인 개헌 논의도 비(非)민주당 진영에선 활발해지고 있다. 이날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이 대선 투표일에 개헌 국민투표 실시를 목표로 뭉쳤다. 당장 개헌 추진이 얼마나 실효를 낼지는 미지수이지만 개헌연대가 반문연대의 축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친박계가 탄핵 결정에 불복하는 모습에서 벗어나 정권심판론이 잦아들게 되면, 민주당의 후보가 결정되는 시점에 제3지대에 기회가 올 수 있다”며 “황 대행의 불출마, 개헌을 통한 반문연대 강화는 후보 단일화 등의 여건을 성숙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제3지대 연대를 통해 승부를 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제3지대에선 ▶빅텐트 아래에서 모든 정당과 후보가 ‘원샷 경선’을 하거나 ▶정당 협상을 통해 단일 후보를 합의 추대하거나 ▶후보 단일화 경선을 하자는 식의 시나리오가 돌아다니고 있다. 이를 위해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지난 14일 회동하는 등 여전히 핫라인을 유지하고 있다. 김종인 전 대표는 15일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대선주자들이) 어느 정도 성숙된 사회에서 자란 사람들이고 정치도 많이 본 사람들이기 때문에 냉정하게 스스로를 판단하고 우리나라의 장래를 생각할 것”이라며 “제가 보기에 (반문연대) 합의가 어느 정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후보 중심의 단일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에 이어 한국당의 유력 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도 후보 단일화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이날 “국민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울 테고, 새롭게 우파들이 총결집해 나라를 바른 방향으로 끌고 가야 할 때”라며 “곧 그때가 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3지대 일각에선 “대선을 50여 일 앞둔 시점에서 당장 논의가 진척이 안 되고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킹’이 되려는 사람은 많은데 ‘킹메이커’, 더 나아가 연대의 판을 만드는 ‘판메이커’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란 지적이 그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오늘 조찬모임, 일부 불참에 결국 무산

실제 김무성 의원과 함께 반문연대의 핵심 축이 될 것으로 여겨지던 김종인 전 대표가 스스로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13일에도 “나더러 순교하라고 하면 하겠다”고 했다. 다만 그의 계획에 시동이 제대로 걸리지 않는 분위기다. 16일 조찬회동에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국민의당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외곽에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정의화 전 의장을 초청했지만 유 의원과 손 전 대표, 정 전 의장 등이 불참을 통보하는 바람에 회동이 무산됐다. 정치권에선 “김 전 대표가 킹이 되려니 다른 주자들이 안 만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바른정당 입당을 검토했던 정운찬 전 총리는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 측과 마찰을 빚으면서 입당하지 않는 쪽으로 최종 입장을 정했다. 정 전 총리는 “창당까지 고려한 독자적인 정치 세력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관련기사 탄핵 여야 대선 준비, 재외국민 투표-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