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네일·드라이클리닝업계 지원금 위해 올바니행
21일 한·중 업계 대표 주의사당 방문
주 예산안 반영 촉구 행사 실시 예정
주요 한인 봉사단체도 참여해 힘 보태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3/18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7/03/17 17:15
  • 스크랩
박상석 뉴욕한인드라이클리너스협회장(왼쪽 두 번째)이 17일 플러싱 금강산 식당에서 열린 회견에서 주정부 새 예산안에 네일.드라이클리닝업소 규정 준수 지원금 할당을 촉구하는 올바니 주의사당 로비 대회에 참여할 것을 한인 사회에 당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박 회장, 엄수흠 대뉴욕지구한인의류산업협회장, 이상호 뉴욕한인네일협회장, 김민선 뉴욕한인회장, 김수현 퀸즈한인회장, 문용철 롱아일랜드한인회장.
박상석 뉴욕한인드라이클리너스협회장(왼쪽 두 번째)이 17일 플러싱 금강산 식당에서 열린 회견에서 주정부 새 예산안에 네일.드라이클리닝업소 규정 준수 지원금 할당을 촉구하는 올바니 주의사당 로비 대회에 참여할 것을 한인 사회에 당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박 회장, 엄수흠 대뉴욕지구한인의류산업협회장, 이상호 뉴욕한인네일협회장, 김민선 뉴욕한인회장, 김수현 퀸즈한인회장, 문용철 롱아일랜드한인회장.
뉴욕주정부가 추진 중인 각종 규제로 위기에 직면한 한인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주들이 주정부 지원금 할당을 촉구하기 위해 올바니 주의사당으로 향한다.

2017~2018회계연도 주 예산안 확정 마감일(4월 1일)을 단 11일 앞둔 오는 21일 한·중 네일·드라이클리닝 업계와 한인단체 대표 약 50명은 주의사당을 방문해 주정부 새 예산안에 이들 업체에 대한 지원금 300만 달러 책정을 촉구하는 집회와 행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론 김(민주·40선거구) 주하원의원과 뉴욕한인회 주축으로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 한인 업계 관계자는 대략 30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에서 한인 업계 대표들은 주하원 새 예산안에 책정된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소 환경설비 규정 준수 지원금을 주정부 최종 예산안에도 포함시킬 것을 주상원에 촉구할 계획이다. 그동안 연방·주의회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풀뿌리 로비 활동을 펼쳐온 시민참여센터도 이번 대회에 참여해 의원실 방문과 서명 운동 등 한인 업계 보호를 위한 전략적인 로비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뉴욕지구한인의류산업협회와 뉴욕한인봉사센터 등 주요 한인 단체들도 참여해 힘을 보탠다.

앞서 지난 15일 주하원 예산안에는 김 의원의 주도로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소에 대한 환경설비 규정 준수 지원금 300만 달러가 책정된 바 있다. 환경보존국 산하 기금 형태로 할당된 이 지원금이 최종 예산안에 책정되면 주정부가 단계적으로 추진 중인 드라이클리닝업소 퍼크 대체 기계 설치와 네일업소 내 환기시설 설치 의무화 규정 준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하지만 사실 규정 준수를 위해서는 지원금 300만 달러도 충분하지 못한 실정이다. 뉴욕주 드라이클리닝 업소는 약 2700개로 이중 한인 소유는 절반 이상인 1400개로 추정된다. 네일업소는 6000개로 한인 소유는 절반 가량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재 환경설비 설치가 필요한 네일·드라이클리닝업소는 약 5000개로 이들이 300만 달러를 분할 지원 받으면 한 곳당 600달러 수준에 불과한 것. 퍼크 대체 기계 비용만 최소 7만5000달러, 맨해튼은 12만 달러이며 네일업소 환기기설 설치 비용은 평균 2만4000달러다.

박상석 뉴욕한인드라이클리너스협회장은 "기계 설치가 필요한 공장 형태의 한인 드라이클리닝업소의 약 25%가 지난 4년간 렌트와 인건비 상승, 기계 설치비 부담 등으로 인해 문을 닫았다"며 "업소당 월 평균 지출은 7000달러로 이미 부담이 높은 상황에서 기계 설치비까지 부담해야한다면 상당히 많은 업소들이 문 닫아야 할 지경이다. 최종 희망치인 설치 비용의 10%만 지원 받아도 큰 도움"이라고 호소했다.

이상호 뉴욕한인네일협회장은 "네일업소뿐만 아니라 한인 소기업주 전반 연령이 빠르게 고령화되며 은퇴를 앞둔 상황에서 각종 규제로 인한 악재까지 겹치면서 한인 업계 전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지원금 할당이 책정되면 희망은 있다고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수년간 없었던 지원금이 이번 기회를 통해 물꼬를 트면 다음 예산안에는 지원금 확대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 김 의원은 2020년까지 총 5000만 달러 지원금 책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은 "한인들의 작은 힘으로 주하원 예산안까지 올려낸 지원금을 반드시 최종 예산안에 포함시켜 한인 업계를 살려내는 데 한인 사회가 뭉쳐야 한다. 이제가 본격적인 시작"이라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올바니 로비 대회 참가자를 위한 버스는 이날 오전 7시 플러싱 한양마트 앞에서 출발한다. 참가 문의는 212-255-6969(뉴욕한인회).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