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라이프/레저 > 여행/취미
기사목록|  글자크기
아시아나 최신예 ‘A350’ 도입
‘이코노미 스마티움’도 선보여 <업그레이드 이코노미 좌석>



  • 댓글 0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19 12:12
3월 2일부터 예약 시작 온라인 브로셔도 공개
  • 스크랩
아시아나항공이 올 하반기 인천-SF노선에 투입하는 최신예 친환경 항공기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br>
아시아나항공이 올 하반기 인천-SF노선에 투입하는 최신예 친환경 항공기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최신예 친환경 항공기 ‘A350’ 도입과 함께 한국 국적기로는 최초로 업그레이드 된 이코노미석 판매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4월 첫 도입되는 A350 항공기에 ‘이코노미 스마티움(Economy Smartium)’이라 명명된 업그레이드 된 이코노미 좌석 36석을 운영한다. 이미 지난 3월 2일(목)부터 예약접수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새로 도입하는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고 이용고객에게는 ▶우선탑승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장거리 노선 이용 승객 한정) 등의 부가 혜택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이코노미 항공권 구입 후 3~15만원의 추가요금(편도기준)으로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이용이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최신예 항공기 ‘A350’은 311석 규모로 경쟁 항공기에 비해 연료효율성이 25% 뛰어나며, 이산화탄소 배출도 25%가 적은 친환경 중대형 항공기다.

기내 소음이 적고, 풀-LED(Full-LED)조명 적용, 2~3분주기로 공기 순환 시스템이 작동해 보다 쾌적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였으며, 기내 인터넷 및 로밍 서비스도 유료로 이용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5월 15일부터 ‘A350’을 인천-오사카 노선(주 7회), 인천-마닐라 노선(주 6회)에 투입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도 ‘A350’ 투입을 확대해 나가게 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A350의 이와 같은 장점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자 ▶항공기 특징 ▶기내 세부 정보 ▶좌석 구성 등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브로셔(asiana350.flyasiana.com)’를 3월 2일 공개했다.

360° VR기술을 적용해 기내에서 A350을 구석구석 살펴보고 편의시설을 이용해 보는 듯한 간접체험의 기회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최정현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