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그거너사' 이현우♥조이, 첫회만 봤는데 벌써 설렌다 [종합]
  • 댓글 0
[OSEN]    기사입력 2017/03/20 08:07
  • 스크랩

[OSEN=정지원 기자] '그거너사' 이현우 조이가 의외의 인연을 맺었다.

20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1회에서는 인기 프로듀서 강한결(이현우 분)과 가수 지망생 윤소림(조이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강한결은 세션 녹음을 위해 급히 녹음실로 향하는 버스를 탔고, 그 곳에서 오디션 현장에 가는 윤소림을 만났다.

강한결은 윤소림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알 수 없는 감정을 느꼈고, 궂은 날씨 때문에 전전긍긍하는 윤소림에게 직접 우산을 건네고 달려갔다.

윤소림은 강한결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그의 호의를 받아들였고, 오디션을 마무리지었다. 이후 그녀는 강한결을 향한 설레는 마음을 담아 다이어리에 그림을 그리며 애정을 키웠다.

이들은 의외의 장소에서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윤소림이 강가로 청과물 배달을 가면서, 그 곳에서 악상을 떠올리던 강한결을 마주한 것. 강한결은 윤소림의 핸드폰을 빌려 방금 떠오른 악상을 녹음하며 또 한 번의 인연을 맺었다.

윤소림은 그렇게 만난 강한결에게 사랑에 빠졌다. 이후 윤소림은 오디션장에서 다시 강한결을 만나며 미소를 찾았다.

이렇듯 윤소림과 강한결의 두 번의 만남을 통해 설레는 인연을 만들어나가며 시청자에게 청량한 봄날 로맨스를 선보이는데 성공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캡처

정지원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