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1.2°

2018.06.18(MON)

Follow Us

[고 이병기 독자기고]할머니 기제사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20 08:25

할머니 기제사
이병기


정월 대보름달
환하게 웃고 오신 할머니
밤하늘을 대낮으로 비치시며

손을 이마에 얹고
강 건너 반가운 손님 오실까
내다보시던 할머니

눈이 다 망가질 때까지
평생을 기다리셨네

오늘은
이 손자 잠만 자지 말고
마중 나오라 오셨네

기제사 날이라도 집안에 우환이 있으면
기제사를 지내지 않아도 되잖아요
할머니를 위한 연미사는 신부님께 부탁드렸고요...

그것만으로 부족하셔서
기어이 나와 보라시네

너 이제 괜찮다고
머리 감싸고 가슴으로 안아주시네
반가움의 눈물 또 보이시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