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1°

2018.09.26(WED)

Follow Us

민주당 "이준규 주일대사 망언, 일본으로 귀화했나"

김은빈 기자
김은빈 기자

[조인스] 기사입력 2017/03/27 10:39

이준규 주일본대사.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준규 주일본대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이 이준규 주일본대사를 향해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 26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이 대사의 월권외교가 도를 넘었다"며 전날 일본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키는 것이 바른길"이라고 말한 이 대사를 비판했다.

그는 "지난 19일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같은 취지의 발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더니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다시금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그는 "이 대사의 망언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며 "(이 대사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놓고 '한일 관계를 발전시키는 중요한 기반'이라고 평가하는가 하면, 부산 소녀상을 두고는 '국제 예양 측면에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한일 위안부합의에 분노한 고등학생들이 잇달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운동에 나서고 있다"며 "공부에 매진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한 학생들도 올바른 역사관을 갖고 직접 행동에 나서는 데, 이 대사는 일본으로 귀화라도 했단 말인가. 12·28 한일 위안부합의는 법적 구속력 없는 정치적 합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우리나라는 대통령의 파면으로 과도정부 상태"라며 "차기 정부 출범까지 채 한 달 반도 남지 않았다.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위안부 굴욕- 소녀상 기림비 교과서 독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