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5°

2018.09.25(TUE)

Follow Us

정미홍 "내가 선배인 게 수치…지력 쌓아라 쯧쯧" 발끈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03 15:58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자신에 대해 '전 KBS 아나운서' 호칭을 쓰지 말아 달라는 KBS 아나운서협회의 요청에 대해 "내가 선배인 게 수치스럽다"고 반발했다.

정씨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KBS 아나운서협회가 제게 'KBS 전 아나운서'라는 지칭을 하지 말라며 아나운서의 수치라고 발표했다"고 말문을 열며 관련글을 게재했다.

정씨는 "저는 몇달 전에 이미 'KBS 전 아나운서'라는 호칭을 쓰지 말아달라, KBS 출신이라는 게 수치스럽다고 선언한 바 있다"며 "저는 공영방송이라면서 역사와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보도하지 않으며 외면하는 KBS 출신인 게 정말 부끄럽다"고 했다.

이어 "아나운서 후배들에게 한마디 전한다"며 "너희들은 나 같은 선배를 가질 자격이 없다. 내가 너희들의 선배임이 참으로 수치스러울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부디 역사와 작금의 현실에 대해 공부 좀 해서 지력을 쌓길 바란다 쯧쯧"라고 불쾌한 심경을 여실히 드러냈다.

앞서 협회는 지난 1일 공식 공문을 내고 "KBS를 떠난 지 20년이 지난 한 개인의 일방적 발언이 '전 KBS 아나운서'라는 수식어로 포장되어 전달되는 것은 현직 아나운서들에게는 큰 부담이자 수치"라며 "정씨 관련 보도 시 '전 KBS 아나운서'라는 호칭 대신 다른 직함을 사용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법원,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발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