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12.18(TUE)

자녀 학자금 융자 보증, 크레딧·노후자금 악영향

[LA중앙일보] 발행 2017/04/0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4/03 17:52

10명 6명 "알면서도 서명"
"후회한다"는 20%에 불과

학부모들이 고민하는 시기가 시작됐다. 자녀의 대학 학자금융자 보증(co-sign)을 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재정 전문가들은 부모의 자녀 학자금대출 보증은 위험성이 크다고 조언하지만 학부모들은 여전히 보증을 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자금 대출 재융자업체 렌드에듀가 500명의 학자금 융자 보증을 선 부모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57%는 본인들의 크레딧점수가 떨어질 것을 알면서도 융자서류에 서명했지만 이중 35%만이 보증 선 것을 후회한다고 답했다.

또 절반이 넘는 51%의 응답자는 향후 자신들의 노후자금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학자금 융자 보증인이 됐다고 밝혔으며, 33%는 그런 생각도 못한 채 서명했다고 전했다. 특히 자녀가 학자금 융자 상환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을 때 10명 중 7명(66%)이 돈을 대신 갚아 준 것으로 조사돼 학자금 부채가 단지 학생 본인뿐만 아니라 부모에게까지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이 업체에 따르면, 사립대 학자금 융자의 90%는 학생 외 제3자가 보증한 것이었다. 대학 신입생들은 대체로 크레딧점수가 없거나 대출을 받을만한 점수가 안 되는데다 확실한 소득원도 없어서 본인 자력으로 융자받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따라서 이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제3자의 보증이 꼭 필요한 상황이며 대부분 보증인은 부모가 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부모가 자녀를 대학에 보내고 싶은 마음에 본인의 재정상황이나 자녀 향후 경제력을 고려하지 않고 보증인을 자처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며 "보증 선 것을 후회하는 부모가 점증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더 큰 문제는 대학 학비 마련을 위해 조부모들까지 가세하고 있다는 점이다. 연방소비자금융보호국(CFPB)은 2005~2015년 사이 학자금을 빌린 시니어는 70만 명에서 280만 명으로 4배나 급증했으며, 평균 융자액 규모는 1만2000~2만3500달러나 된다고 최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재정 전문가들은 "자녀가 가고 싶다는 대학을 보내려 집에서 에퀴티를 뽑거나 본인 명의로 빚을지는 건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현재의 수입으로 대학 학비를 조달할 수 있도록 경제력 수준에 맞게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크레딧 카드- 점수 고스트 현상 속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