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중동정책, 인권 '뒷전' 안보협력 먼저

[LA중앙일보] 발행 2017/04/04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7/04/03 20:09

쿠데타 집권 이집트 대통령
백악관 초청해 "우리는 한편"
바레인에 인권 요구도 해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쿠데타로 집권해 인권유린 비난을 받고 있는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을 초청해 3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엘시시 대통령을 향해 "미국과 나의 위대한 친구이자 동맹"이라며 이슬람국가(IS) 격퇴 등 대테러전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엘시시가 주도한 군부가 민주적으로 선출된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을 쿠데타로 축출하고 2014년 대통령이 된 이래 그와의 회담을 거부해왔다. 군부 실세였던 엘시시는 당시 무르시의 복귀를 외치는 시위대를 유혈진압해 800명을 숨지게 했으며 수만 명을 투옥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엘시시 대통령의 매우 강력한 편이라는데 어떠한 의심도 없음을 모든 이들이 알기를 바란다"며 "그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멋진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엘시시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양국간 협력 강화, IS를 포함한 테러단체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엘시시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에 앞서 지난달 31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미 양국 정상이 안보·경제 문제를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인권문제는 공개적 쟁점이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당장 백악관을 방문한 엘시시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은 인권침해 전력으로 국제사회에서 냉대받아온 이집트 지도자에게 면죄부를 준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집트 뿐만 아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9일 반정부 활동가들과 다수파인 시아파 주민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해온 바레인에 F-16 전투기 판매를 승인했다. 무기 판매 재개 전제 조건으로 그동안 내걸었던 시아파 주민에 대한 인권 개선 요구를 철회한 것이다. 이란의 중동 영향력 확대를 우려하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수니파 국가들과의 결속을 위한 조치로 알려졌다.

시리아 정책도 수정됐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달 30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축출이 미국 정부의 중동 정책 우선순위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전임 오바마 정부는 화학무기 사용을 넘지 말아야 할 레드라인으로 설정했는데 아사드 정권이 이를 무시하고 화학무기를 사용해 반정부 시위대를 유혈 진압하면서 미국의 시리아 내전 개입이 촉발된 사실을 고려하면 대시리아 외교정책에 획기적 변화를 예고한 셈이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최근 터키 방문에서 레젭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정부의 민주주의·인권 훼손 논란에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의 중동정책에서 안보협력이 최우선 순위가 되면서 인권은 뒤로 밀렸다며 민주, 공화당을 통틀어 인권과 국익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했던 역대 정부의 중동정책이 확연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고 풀이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탄핵 빌미-러시아 도청 의혹-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