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24(MON)

Follow Us

‘뉴스룸’ 홍준표, 손석희에 “대본 보지 마라…인터넷 찾아봐라 ”날선 발언

배재성 기자
배재성 기자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04 10:2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손석희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설전을 벌였다.

4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인 홍준표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김진태 의원의 친박 관련 질문을 하던 중 “친박이 아니라 해도 여러 가지 양태가 친박이라면 사람들은 친박이라고 생각하지 않겠냐”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좋은 얘기하지 따져 싸냐. 작가가 써준 거 읽지 말고 편하게 물어보라”며 “확실하냐 옆에서 얘기하면 볼 수 있는데 떨어져 있으면 볼 수가 없다”며 손석희 앵커를 나무랐다.

손 앵커는 “양박이라는 말은 취소하는 거냐”라며 반박했고 홍 후보는 “취소하는 게 아니냐. 그분들은 정치적으로 탄핵됐다. 이번 대선 과정에 전면에 나오지 않는다. 김진태 의원은 친박이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 앵커가 시선을 내리자 홍 후보는 삿대질를 하며 “보고 얘기하잖아. 보지 말고 하지 말아야지. 작가가 써준 거 말고”라며 반말로 응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준비된 질문을 드리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질문도 그런 말씀을 자꾸 하는 걸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고 그 와중에도 홍 후보는 “그 밑에 자꾸 보지 말고”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손석희 앵커는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홍준표 대표의 생각을 질문했다.

이에 대해 홍준표 대선 후보는 “답변하지 않겠다. 답변을 하게 되면 자꾸 기사만 생산하게 된다”며 “인터넷서 찾아보라. 이미 이틀 전에 모 매체와 인터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는 “제가 손석희 앵커와 싸우려고 하는 게 아니다. 그동안 수없이 언론에서 ('무자격 논란' 주장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JTBC에 나와서 굳이 그걸 또 이야기를 할 이유가 있는가. 인터넷에 찾아보면 다 나와 있는 거다”고 덧붙였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유승민 후보가 마침 그 이야기를 저희 뉴스룸에서 나와 이야기를 했다. 또 JTBC 시청자들은 홍준표 후보의 이야기를 듣길 원하고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선 후보는 손석희 앵커를 향해 “지금 대법원에서 손석희 박사도 재판 중에 있는 것 아니냐. 그런데 내가 거꾸로 묻는다면 어떻게 할 건가”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제가 재판 중인지 아닌지는 홍준표 후보께서 쉽게 말씀하실 부분은 아닌 것 같다. (홍준표 대표 인터뷰와) 관련이 없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더 이상 말씀드리진 않겠다”면서 “그런 말씀은 제가 (뉴스룸) 진행자로 방송할 자격이 없다는 것처럼 들리는데 그 말씀을 하시는 건가”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홍준표 대선 후보는 “나도 JTBC 뉴스룸에 초대해 달라. 얼굴만 보면서 이야기를 하니까 ‘웅웅’거리고 잘 안 들린다”고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여야 대선 준비, 재외국민 투표-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