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현 미군 역대 최강 선택의 여지 없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4/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4/16 19:34

트럼프, 북 경고 중 압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우리 군대는 증강되고 있고 역대 어느 때보다 급속히 강력해 지고 있다. 솔직히 우리는 (군사력 급속 증강 이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거듭된 경고에도 북한이 전날 태양절(김일성 생일) 열병식 후 미사일 도발을 강행하자 북한 정권에 강력한 경고를 보낸 것이다. 또 미국의 막강한 군사력을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강하게 압박하고 나섰다.

트럼프가 최근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에 화력시위를 벌여왔다는 점에서 '도발 시 군사력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경고로 해석된다.

미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해 항모전단 칼빈슨호를 한반도 해역에 급파한 것은 물론 화학무기 공격을 감행한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미사일 융단폭격을 가한 데 이어 최근에는 '폭탄의 어머니'로 불리는 최대 재래식 무기 GBU-43을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국가'(IS) 근거지에 처음 투하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북핵 문제를 해결하라는 압박도 거듭 보냈다. 그는 "중국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우리와 협력하는데 왜 내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부르겠느냐?"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대북압박 노력 약속에 대한 대가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히는 동시에 북한의 지속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에 맞서 중국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줄 것을 압박한 것이다.

한편 토머스 버거슨 주한미군 제7공군 사령관은 같은 날 "김정은이 미국 및 미국의 동맹국들과 맞서 싸워 승리할 가능성이 있다고 오판하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한반도 위기 고조-북 미 중 긴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