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4(MON)

Follow Us

① 지지율 낮은 유승민 완주할까 ② 호남 막판 표 쏠림 없을까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17 13:48

대선판 흔들 수 있는 5대 변수
③ 네 번 남은 TV토론, 흐름 좌우
④ 샤이 보수·진보‘숨은표’얼마나
⑤ 투표날, 지지층 투표율도 관건

유승민 연대 한다면? 남은 대선판 흔들 5대 변수
<br>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7일 대구, 대전, 수원에 이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가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오종택·박종근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7일 대구, 대전, 수원에 이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가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오종택·박종근 기자]

5·9 대선까지 3주 남았다. 대선 레이스를 위한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지만 여전히 대선판을 흔들 변수는 남아 있다. 다자대결 속 문재인-안철수 양강구도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다섯 가지 변수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TV토론=앞으로 네 차례 남은 TV토론(19일 KBS, 23일·28일·5월 2일 중앙선관위)이 가장 큰 변수로 꼽힌다. 정치학자들에 따르면 TV토론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더 확고히 하는 ‘확증편향’의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TV토론(23일, 5월 2일)에선 스탠딩 토론 형식으로 사회자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후보들끼리 직접 대결하도록 형식을 바꿨다. 지난 대선 때보다 변화의 여지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15~16일 전국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서도 지난 13일 TV토론을 보고 “지지자를 바꿀 생각이 들었다”고 답한 응답자가 10.6%였다. 이준한(정치학) 인천대 교수는 “상대방에 대한 네거티브 폭로 등으로 경쟁 후보 지지율을 깎아내리는 효과도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후보 간 연대=막판 후보 간 연대, 즉 합종연횡(合從連橫) 변수도 잠복해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지지율이 5% 미만에 그치면서 같은 당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16일 “29일까지 기다려 보고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후보 사퇴를 건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유 후보는 “부당하고 반민주적인 목소리에 한 번도 굴복한 적이 없다”고 일축하며 완주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하지만 선거전이 종반으로 치달을수록 지지율 1위 이하의 후발주자들 간의 연대 문제가 살아 움직이는 불씨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그 경우 문재인-심상정 후보 간 ‘진보 단일화’ 논의가 싹틀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전주, 광주에서 유권자를 만났다. 안 후보가 광주시 금남로에서 한 학생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전주, 광주에서 유권자를 만났다. 안 후보가 광주시 금남로에서 한 학생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박종근 기자]

◆호남의 선택=호남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48.1%)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37.4%)를 10.7%포인트의 격차로 앞섰다. 지난 4~5일 본지 조사(5.4%포인트)보다 차이가 벌어졌다. 하지만 역대 대선과는 다른 양상이다. 호남 표심은 그동안 민주당 계열 후보에게 90% 안팎의 표를 몰아줬다. 2016년 총선에선 국민의당이 호남 의석을 거의 싹쓸이했다. 그간 큰 선거에선 호남표의 쏠림 현상은 영남 지역보다 컸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두 후보를 놓고 저울질하다 될 가능성이 큰 후보에게 막판 쏠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적극 투표층 투표율=선거는 자기 지지층을 얼마나 투표장으로 많이 나오게 하느냐의 게임이다. 15~16일 조사에서 다자대결 시 문재인 후보는 38.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37.3%를 기록했다. 반면에 2000명 응답자 중 대선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응답층은 84.6%(1694명)에 달했다. 이들만으로 지지율을 계산했을 때는 문 후보 40.6%, 안 후보 37.1%였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1.2%포인트에서 3.5%포인트로 변했다. 적극 투표층은 미세하게나마 문 후보 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종반으로 갈수록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장덕현 한국갤럽 부장은 “두 후보 모두 산토끼(부동층)를 잡기보다 집토끼(지지층)를 잘 간수해야 하는 시점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샤이투표층=샤이(shy)투표층은 여론조사에 응답하지 않거나 성향을 숨기는 유권자층을 말한다. 이른바 ‘숨은 표’다. 배종찬 본부장은 “탄핵 정국으로 인해 보수 성향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샤이 보수’가 얼마나 투표장에 나오는지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최근엔 “샤이 보수뿐 아니라 샤이 진보도 적지 않다”는 반론도 있다.

최민우·추인영 기자 minwoo@joongang.co.kr

관련기사 15명 등록 대선 5월9일, 재외국민 투표-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