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9.22(Tue)

"한미동포재단, 손 떼!"…검찰, 재정관리 중단 명령

[LA중앙일보] 발행 2017/04/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4/18 22:31

위탁관리…비리적발 수사

동포재단이 관리하는 LA한인회관.

동포재단이 관리하는 LA한인회관.

캘리포니아주 검찰이 장기간 내분 사태에 휩싸인 한미동포재단 수사를 본격화했다.

법원은 한미동포재단 내분 양측에 재정관리 한시 중단을 명령했다.

18일 LA카운티 수피리어법원은 가주 검찰의 '한미동포재단 위탁관리 선임 신청'을 승인했다. 이로써 한미동포재단이 맡아 온 LA한인회관 건물관리 및 재정운영권은 가주 검찰 손으로 넘어갔다.

이날 가주 검찰은 법원 측에 한미동포재단 운영실태 조사 과정을 설명하고, 이를 위해 검찰 지정 변호사를 재단운영 위탁관리인으로 선임해 달라고 요청했다. 법원은 한미동포재단 내분 양측 변호인 입회 아래 검찰 위탁관리를 승인했다.

한미동포재단 위탁관리는 6개월로 한시적이다. 검찰은 로라 전 LA한인회장 측 이사회와 윤성훈씨 측 이사회 조사 과정에서 비영리재단 운영 비리를 적발하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주 검찰은 지난 2월 9일 한미동포재단 이사회 양측에 ▶은행계좌 정보 ▶양측 이사회 업무관련 서류 ▶재단 재정운영 서류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지난해 로라 전 LA한인회장은 이기철 LA총영사 중재로 시도한 한미동포재단 정상화 합의를 중단했다.

관련기사 한미동포재단 비리의혹 가주검찰 조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