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8.01.18(THU)

먼덜라인 시장 선거 재검표 한다

장제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4/2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4/19 16:25

우편투표 개표 결과 5표 차이로 줄어
김여정 후보, 선관위에 공식 요청키로

지난 4월 4일 지방선거에서 먼덜라인 시장직에 도전, 불과 13표 차로 뒤졌던 김여정(사진,영어명 Holly Kim)후보가 우편, 잠정 투표 결과까지 확인한 결과 5표 차로 나타났다.

일리노이 주 레이크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가 18일 저녁 공개한 먼덜라인 시장선거 우편잠정투표 개표 비공식 결과에 따르면, 유효투표수가 총 40표가 추가됐으며 이 중 김 후보 22표, 렌츠 후보 14표, 래이 래드위그 후보 4표를 확보했다. 이로써 김 후보는 2244표(45.91%), 렌츠 후보는 2249표(46.1%)로 표차가 5표로 줄었다.

레이크 카운티 선거관리 서기관에 따르면 "한 후보가 승리 후보 득표수의 95% 이상을 획득했을 경우 재검표 요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본지와의 통화를 통해 재검표를 요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오는 21일 일부 투표소 재검표 요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이 결과를 토대로 전체 재검표 할지 말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먼덜라인시에는 총 22개의 투표소가 있다. 김 후보는 "이 중 1차로 25%의 투표소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한 투표소당 10달러의 비용을 요청자가 지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상대 후보인 스티브 렌츠 현 시장측의 선거 개입 혹은 부정 의혹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김 후보는 "재검표를 요청하는 이유가 바로 누락된 표가 있다는 보고가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 투표소 선거감독관이 김후보의 총 득표수가 실제 확인한 바와 2표 불일치가 있다는 점을 전한 바 있고 이를 김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했다.

재검표 결과가 언제 나올지는 아직 안 정해졌다. 김 후보는 "우선 일부 투표소 확인에서 오류가 발견된다면 전체 재검표로 확대할 것이며, 만일 그렇지 않다면 승복할 것"이라며, "우선 다시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