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골프
기사목록|  글자크기
"9년만 있으면 시니어투어 간다"…우즈 '자학 개그'로 신세한탄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4/20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04/19 22:20
  • 스크랩
고질적인 허리통증으로 투어를 쉬고있는 타이거 우즈(41.사진)가 선배 골퍼와 나이와 관련된 농담을 던졌다.

'골프닷컴'은 19일 미시간주의 퍼블릭 골프장 설계를 담당하게 된 우즈가 기자회견장에서 톰 레이먼(58)을 향해 "9년 후 시니어투어에서 꺾어주겠다"는 농담을 했다고 전했다.

'챔피언스투어'로 개명한 시니어투어는 만50세 이상 골퍼들만 출전하는 대회로 비록 농담이었지만 우즈가 시니어투어 참가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모퉁이만 꺾으면 50대가 보인다"라고도 말한 우즈는 허리부상으로 2015년 8월 PGA 윈덤 챔피언십 이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 비공식 이벤트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코스에 복귀했지만 또다시 재활에 들어간 상황이다.

우즈는 "허리가 좋아지고 있다"고 했지만 언제 컴백할지는 말하지 않았다. 우즈는 "난 허리부분에만 3차례의 수술을 받았다. 프로골퍼의 삶은 원래 그렇다"고 말했으며 이날 자신에게 코스 설계를 의뢰한 골프장 관계자와 100야드 거리에서 공을 핀에 가깝게 붙이는 친선경쟁을 벌였다.

우즈가 친 3개의 공 가운데 그린에 올라간 것은 1개뿐이었으며 나머지는 워터해저드에 빠지거나 러프로 들어갔다.

봉화식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