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박영선 “문 후보님, 용서하세요”라며 올린 文 사진
  • 댓글 0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20 11:56
  • 스크랩
[사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사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선후보와 연일 동행하며 강행군하는 가운데 박 의원이 제주행 비행기 안에서 찍은 문 후보의 사진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새벽 5시 반 길을 나서 7시 제주행 비행기 타고 제주유세. 이후 광주 충장로 유세 후 이제 서울행 KTX” 등 이날 일정을 올렸다.

이어 “긴 하루 속 여러분께 살짝 보여드릴 사진. 문 후보의 아침 비행기에서의 쪽잠. 잠 모자라는 것 가장 힘들다는 문 후보의 모습 몰래 찰칵!”이라고 쓴 뒤 문 후보가 차창에 기대 잠든 모습을 옆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괄호를 쳐 “문재인 후보님 용서하세요!”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경선 과정에서 박 의원은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왔다가 지난 16일 문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당시 박 의원은 “오늘부터 문 후보의 압도적 승리와 국민 통합을 위해 전국의 방방곡곡을 누빌 것”이라고 했다. 한때 문 후보의 당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고 고심하자 일각에선 탈당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전날 첫 유세 날에는 호남과 수도권을 오가며 맹활약을 했다. 지난 1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제 감사하다는 문자폭탄이 많이 온다”며 “저한테 문자 폭탄을 보냈던 분들로부터 ‘잘못했다’, ‘그땐 우리가 이러이러한 마음이었다’라는 문자가 어제 많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영혜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