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02.20(TUE)

쫓겨난 폭스뉴스 오라일리 퇴직금 최대 2500만달러

[LA중앙일보] 발행 2017/04/21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7/04/20 20:53

성추문으로 폭스뉴스에서 해고된 앵커 빌 오라일리가 최대 2500만 달러의 퇴직금은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방송은 20일 폭스뉴스가 구체적인 액수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오라일리를 내보내는 조건으로 그의 1년치 연봉인 최대 2500만달러를 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CNN방송은 오라일리에 앞서 지난해 역시 성희롱 사건으로 불명예 퇴진한 로저 에일스 전 폭스뉴스 회장도 4000만 달러 이상의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폭스뉴스가 두 사람의 성희롱 합의금에 퇴직금까지 쓴 돈이 최대 8500만 달러 이상이라고 전했다.

한편 폭스뉴스는 오라일리가 빠진 오후 8시 황금시간대에 터커 칼슨을 투입했다. 칼슨은 그동안 '터커 칼슨 투나잇'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