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4·29 상처 넘어 화합의 장 만들자"
22~29일 토론회, 행진 등 다양
타인종과 한인 2세도 함께 참여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4/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4/20 21:44
  • 스크랩
20일 8개 한인 및 흑인·라티노단체가 LA한인회관에서 4·29 폭동 25주년 기념 각종 행사 개최를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브 강 LA한인회 이사, 에밀 맥 LA소방국 전 부국장, 마이클 루이스 FAME LA 흑인교회 수석 고문, 존 리 LA KAGRO 회장, 임혜빈 KCCD 회장. 김상진 기자
20일 8개 한인 및 흑인·라티노단체가 LA한인회관에서 4·29 폭동 25주년 기념 각종 행사 개최를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브 강 LA한인회 이사, 에밀 맥 LA소방국 전 부국장, 마이클 루이스 FAME LA 흑인교회 수석 고문, 존 리 LA KAGRO 회장, 임혜빈 KCCD 회장. 김상진 기자
"4·29 폭동의 상처를 넘어 화합을 통해 미래를 위한 초석을 다진다."

LA한인회 등 한인 주요단체가 흑인 및 라틴 커뮤니티와 협력해 1992년 4월 29일 폭동의 아픔을 되새기는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

20일 4·29 폭동 25주년 행사를 준비하는 8개 연합단체는 LA한인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29 폭동이라는 중요한 역사를 미래 세대에 전하고 다민족 커뮤니티 간 우정을 강화하자"며 다가오는 행사 일정을 알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LA한인회, 가주식품상연합회(KAGRO), 한국기독교커뮤니티개발협회(KCCD) 등 주요 한인단체는 물론 흑인 교회인 FAME 교회, 라틴아메리칸장애인연합(UDLA)도 참석했다. 행사는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LA한인타운, 사우스LA, UC어바인·리버사이드, LA시청 등 여러 곳에서 열린다. 주요 행사는 4·29 폭동 토론회 및 포럼, 장학금 수여식, 기념식, 평화행진 등이다.

<표 참조>

특히 폭동 25주년인 29일 당일에는 오전부터 행사들이 줄지어 개최된다.

한인·흑인 단체 연합으로 개최하는 공식 기념 행사 '주목받지 못한 영웅을 기리며'는 오전 11시 30분 FAME 교회에서 열린다. LA한인회 스티브 강 이사는 "에릭 가세티 LA시장을 비롯한 정치인, 한인·흑인 커뮤니티 리더 등 약 3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한다"며 "폭동 당시 남몰래 한인을 지켰던 의인을 초청해 살아있는 역사를 들어보는 시간도 마련됐다. 미래를 이끌어 갈 2세 한인들이 많이 참석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오후 3시 KCCD는 동양선교교회에서 4·29 폭동 추모식을 개최한다. KCCD는 당시 한인타운을 지키는 데 활약한 인물을 '희망의 영웅'으로 선정해 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UDLA는 작년에 이어 'LA, 손에 손잡고'란 주제로 다인종 평화기원 행진을 윌셔대로에서 개최한다.

오전 11시 LA한인타운 서울국제공원에서는 올림픽가 노먼디와 버몬트 구간을 오가는 평화대행진이 열린다.

김지윤 인턴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