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9°

2018.09.21(FRI)

Follow Us

MB가 BBK 실소유주 "새로운 증거 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4/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4/23 19:11

김경준 단독 인터뷰
국정조사 열리면 증언하겠다
대한민국 전체가 내겐 '지옥'

표정은 감정을 숨기기 어렵다 김경준과 만났다 BBK 사건으로 한국에서 9년4개 월간 독방에만 수감됐다가 지난달 29일 LA로 돌아왔다. 김상진 기자.

표정은 감정을 숨기기 어렵다 김경준과 만났다 BBK 사건으로 한국에서 9년4개 월간 독방에만 수감됐다가 지난달 29일 LA로 돌아왔다. 김상진 기자.

'BBK 사건'의 김경준(50)이 LA에서 입을 열었다. 2007년 대선 직전 한국을 뒤흔든 그가 10년이 지난 현재 다시 대선을 앞둔 미묘한 시점에서 또 파장을 예고했다.

그는 "BBK 실소유주가 MB(이명박 전 대통령)라는 새로운 증거가 있다"라며 "MB와 관련된 청문회가 열린다면 증언할 의향이 있다"고 본지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BBK 사건으로 한국에서 10년간 수감됐다가 출소해 지난달 29일 LA로 돌아온 뒤 언론과의 첫 정식 인터뷰다.

<관계 인터뷰 4면>

그는 "BBK라는 투자자문사를 만든 이유 자체가 MB의 '첫해 흑자' 목표 때문이었다"면서 "당시 MB가 하고자 했던 인터넷 사업은 적자가 예상됐고, BBK 투자자문사를 먼저 세워 펀드를 운용해 수수료란 이익을 창출해 이를 충당하려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BBK 사건의 주요 의혹중 하나가 BBK 설립 당시 인허가에 필요했던 투자금 30억 원의 출처다. 당시 검찰은 김경준 본인이 그 30억을 e캐피탈로부터 대출받았기 때문에 BBK는 김경준의 소유라며 MB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경준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BBK 허가를 받고 난 지 2개월 뒤부터 다스라는 회사에서 돈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면서 "다스 측에서 1~2개월 사이에 3차례에 걸쳐 50억을 보냈고 그 돈으로 e캐피탈 대출금을 갚았다"라고 말했다.

다스는 MB의 큰 형 이상은씨와 처남 김재정씨가 운영하던 현대차 부품업체다. 김경준은 본인이 대출을 받긴 했지만, 인허가에 필요한 투자금 30억을 지불한 것은 사실상 MB 측이라는 주장이다.

MB는 2000년 10월16일자 중앙일보 본사와의 인터뷰에서도 "인터넷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LKe뱅크와 자산관리회사인 BBK를 창업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비롯해 최근 정치권에서는 차기 정부가 이명박 정부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만약 청문회가 열린다면 그의 증언은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법적으로 한국에서 추방된 외국인은 5년 이상의 입국규제를 받게 돼 현재로서 그의 청문회 출석은 어려울 수 있다.

관련기사 MB 이명박 BBK 김경준 LA 귀환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