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11.28(Sat)

SNS로 안풍 되살리는 안…'뚜벅이 유세' 중계하는 국민의당

안효성 기자
안효성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05/0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5/07 21:1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선거 막판 핵심 전략은 '문재인 공포증'과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당선된다)' 부각이다. 이를 나르는 플랫폼은 '뚜벅이 유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안 후보는 7일 오후 서울 잠실역을 시작으로 강남역·홍대입구역·신촌역 등 지하철 2호선을 타고 다니며 뚜벅이 유세를 했다. 지난 4일부터 대구·부산·광주광역시 등 지역 거점 도시를 하루에 한 곳씩 찾아 유세차에 오르는 대신 걸어 다니며 지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유세 방식이다.

안 후보 측은 선거운동 전 과정을 페이스북과 유튜브로 생중계하고 있다. 4~7일 나흘간 안 후보의 선거운동을 생중계한 페이스북과 유튜브, 카카오톡 조회수는 195만여 건이다. 7일에도 안 후보의 페이스북 계정 등에 최대 8060명이 동시에 접속해 뚜벅이 유세를 지켜봤다. 안 후보 스스론 "걸으면서 말씀 들으면서 '힘든 세상 정말 바꿔놔야겠다'는 것이 정말 더 절절하게 와 닿는다"고 말했다.

김성식 전략본부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안 후보 유세를 본 사람만 844만 명이 넘는다"며 "안 후보가 직접 사람을 만나며 전하는 메시지와 절박감에 기존 지지층은 물론 유보층까지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 측에서는 선거 막판 중도·보수층이 '홍찍문'을 피하기 위해 안 후보에게 결집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대선 5월9일, 여론 깜깜이 사전투표-1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