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9(Wed)

"첫번째 투표 위해 잠 안 자고 나왔어요"

[LA중앙일보] 발행 2017/05/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5/08 19:48

투표소에서 '한마디'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이하 한국시간). 투표 시작 전부터 전국 투표소 앞에는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로 북적거렸다.

서울 종로구 신교동 서울농학교에 설치된 청운효자동 제1투표소에는 오전 5시40분부터 유권자들이 줄을 지었다.

8년째 신교동에 거주 중인 위모(46)씨는 "깔끔한 마음으로 투표한 뒤 하루를 시작하기 위해 일찍 나섰다"며 "(지난 대통령은) 안 좋은 이웃이었다. 직접 집회에 참여한 적도 있었지만, 매주 촛불집회가 열릴 때면 함성으로 괴로웠다"고 돌아봤다. 위씨는 "대통령 한 사람이 너무 많은 것을 하려는 게 잘못"이라며 "새 대통령에게는 권한이 적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 서대문구 창서초등학교에 설치된 신촌동 제4투표소에는 투표 시작시각 전부터 유권자 16명이 줄을 섰다.

전날 밤을 새우고 투표소로 나왔다는 김가흔(30·여)씨는 "중요한 선거인만큼 오래전부터 엄청 기대하고 기다렸는데, 잠이 안 와서 밤을 새워버렸다"며 "사전투표를 하려고 했지만 이미 26%가 넘어서 본투표에는 1등으로 하고 싶었다"고 했다.

김씨는 "이런 간절함이 지지하는 후보를 당선시켜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새 대통령은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이 되길 원한다"고 희망했다.

같은 건물에 설치된 신촌동 제5투표소 앞에서 오전 5시15분부터 기다린 김성욱(61)씨는 "출근 전 투표를 마치기 위해 일찍 나왔다"며 "깨끗한 사람이 새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옛 자택 인근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2동 문화센터에 위치한 삼성2동 제1투표소에는 오전 5시30분부터 유권자 10명가량이 줄을 지었다.

오윤(24)씨는 "1등하기 위해 일부러 잠을 안 자고 나왔다"며 "전혀 피곤하지 않다. 원래 정치에 관심이 많았지만, 이번 대선은 소신투표로 시민의 권리를 얻겠다는 각오로 나왔다"고 힘줘 말했다.

박 전 대통령 새 자택 인근인 서초구 내곡동 2투표소와 3투표소에도 10여명이 진을 치며 투표소가 열리기를 기다렸다.

오전 5시55분에 투표소를 찾았다는 내곡동 주민 정모(67·여)씨는 "사전투표 때는 일하느라 시간이 없었는데, 오늘은 사람이 많을 것 같아 일찍 나왔다"며 "강직하고 정직한 사람이 새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투표는 이날 오후 8시까지 1만3964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9일 오전 7시40분께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내에 마련된 투표소에 나와 제19대 대통령선거에 한 표를 행사했다. 이 전 대통령은 투표 후 기자들과 만나 "나라를 사랑하고 국민을 사랑하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며 "국민을 편안하게 해주고 나라를 잘 다스리는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부부도 9일 오전 6시께 자택 인근 서울 서대문구 연희2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유권자로서 한 표를 행사했다. 전 전 대통령 부부는 다른 시민 20여명과 함께 10분가량 줄을 서 기다린 뒤 투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은 "좋은 사람, 훌륭한 분이 대통령으로 선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비서진이 전했다.

○… 노태우 전 대통령은 9일 제19대 대통령선거에 앞서 진행된 거소투표를 통해 한 표를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 전 대통령 측은 "노 전 대통령이 지난달 12일께 거소투표를 했다"면서 "다만 평소에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하는 발언은 딱히 없었다"라고 말했다. 거소투표는 병원·요양소에 있는 환자나 교도소의 입소·재소자, 병영이나 함정에 머무르는 군인·경찰, 외딴 섬 거주자 등이 거주지에서 투표하는 제도다. 이번 대선을 앞두고는 지난달 11~15일 거소투표가 실시됐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9일 오전 8시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제5투표소인 진영문화센터에서 투표를 했다. 권 여사는 주민과 함께 줄을 서 신분증을 보여주며 투표용지를 받은 후 기표소에서 투표한 후 투표지를 함에 넣었다. 권 여사는 투표 후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일찍 나오셨네요. 다음에 봉하마을에 한번 놀러 오세요"라며 짧게 인사만 했다.

관련기사 대선 투표 출구조사 개표 대통령 누구-1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