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3(Wed)

문재인, 간단한 선서만…안철수, 바로 업무…홍준표, 광화문 취임식

[LA중앙일보] 발행 2017/05/0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5/08 19:49

새 대통령 취임식은
첫날 일정 '현충원' 방문
비서실장·청와대 인사 발표

새 대통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발급하는 당선증 수령과 동시에 간단한 취임선서를 거쳐 청와대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대통령 취임식과 관련해 주무부처인 행정자치부는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두고 준비를 하고 있다.

행자부 관계자는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면 의정관 등 의정담당관실에서 즉시 당선인과 캠프를 접촉해 당선인의 의중을 듣고 취임식을 준비하게 된다"고 말했다.

대통령 취임식은 새 정부의 국정철학 등을 대내외에 알리는 중요한 행사다.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대통령 취임식은 2월25일 오전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열렸다.

취임식은 통상적으로 대통령 당선 이후 두 달 정도의 준비 기간을 가지고 당선인 쪽의 취임식 준비위원회와 함께 준비했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대통령 궐위에 따른 보궐선거로 치러지는 19대 대통령 취임식은 과거와 달리 당선 확정 직후 이뤄진다. 당선일이 곧 취임일이 되는 셈이다. 따라서 외빈 초청과 무대설치 등 행사를 준비할 물리적인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취임식 규모가 대폭 축소되거나 생략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10일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는 만큼 각 후보 측도 취임식에 힘을 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후보 측은 국회에서 간단한 취임선서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안철수 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취임식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선서 이후 청와대에 가서 바로 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는 광복절에 광화문에서 취임식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다.

행자부는 취임식은 당선인의 의중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취임 선서만 먼저하고 하루 이틀내에 취임식을 여는 방안, 선서와 취임식을 당일 약식으로 하는 방안, 선서만 하는 방안 등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 대통령은 첫날 일정으로 국립 현충원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 아울러 북핵 등 안보위협 상황을 고려해 합참으로부터 안보 상황을 보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인사청문회가 필요없는 새 비서실장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진 인사를 우선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새 정부를 이끌 국무총리와 장관 등 국회 동의 절차가 필요한 내각 구성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대선 투표 출구조사 개표 대통령 누구-1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